담철곤 고발한 시민단체..."여직원 극단적 선택 내몬 직장 괴롭힘 방조"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1 16:38: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0대 여직원 사망 전 "그만 괴롭혀라" 호소
단체 "유가족 고통 무시하고 책임 회피"
회사측 "조사 및 징계절차 진행중"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최근 오리온 익산공장에서 20대 여성 직원이 직장 내 괴롭힘 등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과 관련해 시민단체가 담철곤 오리온그룹 회장을 고발했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담 회장이 근로기준법(직장 내 괴롭힘의 금지) 위반을 묵인·방조했다고 주장하며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고 21일 밝혔다.

단체는 “피고발인은 안타까운 죽음 앞에 진실 규명과 대책 마련, 그리고 유가족과 함께 고통을 나누기보다는 이를 무시하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면서 “오리온이 지향하는 직원에 대한 존엄성과 가치를 중시한다는 것이 현장에서는 공허한 메아리일 뿐”이라며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지난 3월17일 오리온 익산공장에서 일하다 극단적 선택을 한 고(故) 서모(여·향년 22세)씨는 사망 전 직장 내 괴롭힘 등을 호소했다.

당시 고인은 사내 유언비어와 부서이동 등으로 괴로움을 호소하고 상급자로부터 업무시간 외에 불려 다니며 시말서 작성을 강요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인이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유서에는 “오리온이 너무 싫어”, “돈이 뭐라고”, “이제 그만하고 싶어” 등의 내용이 적혀 있으며, 상급자의 실명과 직책을 거론한 후 “그만 괴롭혀라” 등의 내용도 담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오리온측은 이 사건과 관련해 “고인의 자살 동기와 회사는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현재 조사 및 징계를 위한 절차를 진행중이다. 이에 대해 엄정하게 처리하고 조사 결과와 내용을 유족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