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DJI드론 보안 문제 지적에, 국립공원공단“말씀대로 하겠다”…보완책 마련 약속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4 16:57: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국립공원공단, “보안 문제점 인정하며 강 의원의 드론 보안 문제 지적 없었으면 몰랐을 것” 뒤늦게 답변, “드론 매뉴얼 즉시 보완해 이행하겠다”고 밝혀
- 강 의원, “국립공원공단은 국내 기술발전을 위해 국내산 드론사용률 높혀야”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자유한국당 강효상 국회의원(대구 달서병 당협위원장, 국회 환경노동위원)이 14일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에서 국립공원공단의 중국 드론 사용에 대한 보안 문제를 지적했다.

강 의원은 “본 의원실에서 국립공원공단에 여러 차례 질의해본 결과 공단 측은 중국 DJI 드론의 보안 문제점을 전혀 인식하고 있지 않았으며, 보안의 핵심인 클라우드 동기화 금지와 비행기록 삭제에 대해서도 교육하지 않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강 의원은 “본 의원실이 3차에 걸친 답변을 요구하자 국립공원공단은 그제야 클라우드 동기화와 비행기록 삭제 등 보안 매뉴얼을 보완하겠다는 한심한 답변을 했다”며 “국립공원공단이 보안 문제에 대해 안일하게 대처하며 드론을 운용한다면 우리나라 귀중한 산악정보가 중국 쪽에 그대로 넘어갈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국립공원공단 권경업 이사장은 “강 의원님께서 지적 안 해주셨다면 몰랐을 내용”이라고 인정하며 “말씀해주신 대로 드론사용에 있어 클라우드 동기화 문제와 비행기록 즉시 삭제하는 새로운 규칙을 마련해 운용하겠다”고 답변했다.

강 의원은 앞서 7일 기상청 국정감사에서도 기상청슈퍼컴퓨터 5호기 도입에 중국기업 레노버가 선정된 것과 관련해 정보보안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다.

아울러 CNN에서 “중국 DJI 드론이 위치정보와 이미지, 영상 등 사용자 정보를 중국 당국에 몰래 보낼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한 것을 인용하면서 강 의원은 “미 국토안보부가 중국 DJI사 드론을 사용할 경우 사용자 개인 또는 조직의 정보가 수집·유출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며 중국산 드론의 위험성을 거듭 강조했다.

강 의원은 이어 국립공원공단의 보유 드론 대부분이 중국산인 것을 지적하며 우리 기술 발전을 위해 국산 드론 사용을 권장했다.

한편, 이날 국정감사에서 강 의원은 환경부 주요 산하기관의 작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에 대해 지적하며 2년 연속 ‘D 등급’을 받은 한국환경공단을 질책했다.

또한 강 의원은 한국환경공단에게 대구 국가물산업클러스터의 운영과 한국수자원공사와의 협업에 있어서 기관 이기주의를 배제하고 오픈마인드로 본인들의 전문성을 냉정하게 인정하고 임해줄 것을 주문했다.

이에 한국환경공단 장준영 이사장은 “의원님 지적사항을 충분히 인정하고 물산업클러스터 유관기관들과의 협업을 통해 충분한 성과를 내겠다”고 답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