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영덕·울진 피해현장 방문…“정부지원 적극 검토”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7 17:07: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가운데 좌측)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가운데 우측)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이 태풍 ‘미탁’ 으로 피해를 입은 영덕과 울진 수해복구 현장을 찾고 있는 가운데 7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현장을 방문해 정부 차원의 지원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진 장관은 먼저 영덕 강구시장 침수현장을 방문해 피해현황과 응급복구계획에 대해 보고받고 피해주민들을 위로했다.

이후 울진 온정면 금천 제방 유실 현장과 기성면 주택 침수매몰 피해지역을 찾아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신속한 피해 복구를 독려했다.

 


강 의원은 “태풍 콩레이의 아픔이 씻기기도 전에 또다시 수해를 입었다”며 “피해입은 군민들의 마음을 보듬고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에 진 장관은 “주민들이 먼저 생활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배수시설 등 응급복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하고 정부 차원의 지원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 의원의 배우자와 자유한국당 영양·영덕·봉화·울진 당원협의회 여성위원회는 영덕 창수면 인량리 가옥침수 가구의 가재도구를 세척하고 병곡면에서 이불ㆍ옷 등 이동빨래방 봉사활동을 펼쳤다.

<사진 강석호 의원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