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개 다 갖겠다"vs"국회 없애라"...21대 국회 원구성 '신경전'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7 16:35: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법정시한 내 개원" 합의 하루만에 등 돌려
▲ (왼쪽부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21대 국회가 개원 전부터 소란스럽다. 법정 시한을 준수해 개원을 하겠다고 합의한 지 하루만에 상임위원장 자리를 두고 여야가 치열한 싸움을 시작한 것이다.  


더불어민주당은 27일 “18개의 상임위원장을 다수결원칙으로 가져오겠다”며 선전포고를 했다. 미래통합당은 이에 “관례적인 협상의 전략인지, 은연 중 터져 나온 오만의 발로인지 알 수 없다”고 받아쳤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21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에서 기자들을 만나 18개의 상임위원장을 모두 가져가겠다는 뜻을 내비치며 이 논제는 (통합당과) 협상의 대상으로 삼을 수 없다고 입장을 명확히 했다.

이에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차라리 국회를 없애는 게 낫다”며 맞섰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여당이냐 야당이냐보다 중요한 건 헌법상 삼권 분립”이라며 “소신 투표가 아닌 당론으로 움직이는 우리 국회에서, 민주당의 주장은 삼권 분립 질서 체계를 깨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배현진 통합당 원내대변인도 “177석 거대여당의 인해전술 의회 독주가 아닌 건전하고 상식적인 의회 협치로 국민들께 21대 국회 첫 선을 보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현재 미래통합당의 상임위 배분안은 여당이 과거 야당이던 시절에도 행정부를 감시견제하는 의회의 역할 견지를 위해 동일하게 요구했던 안건들“이라고 지적했다.

<사진제공=뉴시스>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