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인천 스타트업 파크’ 비전선포식 개최…“혁신성장 랜드마크될 것”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5-27 16:33: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신한금융그룹은 27일 인천 송도에 위치한 투모로우 시티에서 '인천 스타트업 파크'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인천스타트업 파크의 출발을 기념하는 비전선포식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사진 왼쪽에서 세 번째),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 (사진 왼쪽에서 네 번째), 인천광역시 박남춘 시장 (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사진 왼쪽 첫 번째)이 비전선포식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신한금융그룹은 27일 인천 송도에 위치한 투모로우 시티에서 ‘인천 스타트업 파크’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인천스타트업 파크의 출발을 기념하는 비전선포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인천 스타트업 파크’ 조성 사업은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공간 구축과 예비유니콘 기업 양성을 위한 원-스톱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민관 협력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프로젝트’이다.

신한금융은 이번 프로젝트에 중소벤처기업부, 인천광역시 등 정부·지자체와 셀트리온 등 민간 사업자와 함께 운영 주체로 참여한다.

이날 업무협약 및 비전선포식 행사는 ‘생활 속 거리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민관합동 행사로서는 최초로 화상 컨퍼런스 방식을 통해 진행됐다.

행사에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비롯해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박남춘 인천광역시 시장,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등이 참석해 ‘인천 스타트업 파크’의 운영 방향과 스타트업 육성 및 지원을 위한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임정욱 TBT 대표, 최재유 코하이브 대표, 김동신 샌드버드 대표 등 스타트업 생태계의 다양한 경험을 보유한 각계각층의 인사가 참여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스타트업들의 위기극복을 위한 비전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신한금융그룹은 지난해 12월, 제2의 혁신금융 빅뱅을 위한 그룹의 중장기 혁신금융 플랜인 ‘트리플-케이 프로젝트(Triple-K Project)’추진을 발표한 바 있다.

트리플-케이 프로젝트는 전국 단위의 혁신성장 플랫폼을 조성하는 ▲코리아 크로스-컨트리(Korea Cross-Country),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코리아 투 글로벌(Korea to Global), 유니콘 기업 육성을 통해 국가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고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K-유니콘 프로젝트 등 세 가지 테마로 구성돼 있다.

인천 스타트업 파크는 트리플-케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조성되는 혁신성장 플랫폼으로, 인천의 지정학적 특성을 살린 글로벌·테크·바이오 특화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한다.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스타트업들을 위한 ▲글로벌 전진기지로서의 기능을 강화하고 ▲데이터·AI·5G·IoT등 4차 산업 혁신기술을 갖춘 스타트업과 ▲바이오·헬스 기반의 스타트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특히, 글로벌·바이오 특화거점으로 창업진흥원 및 중소벤처기업부 그리고 유럽, 중국, 동남아, 미주 등 글로벌 엑셀러레이터들과 협력해 글로벌 진출을 희망하는 스타트업들 중 연간 80개사 이상을 선별해 해외 진출을 위한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입주하는 모든 기업들에게 ▲보육 및 스케일업을 위한 사무 공간 최대 1년간 무상 지원 ▲4년간 약 120억원 운영비 ▲500억원 규모의 전용펀드를 조성해 지원한다.

아울러 스타트업 멤버쉽 제도를 도입해 스타트업 파크에 입주하지 않은 기업들에게도 신한금융그룹의 다양한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멤버쉽 참여 기업에게는 ▲스케일업을 위한 각종 정보 ▲글로벌 행사 및 IR프로그램 참여 기회 ▲AC 및 VC등 스타트업 이해관계자들을 위한 데이터 아카이빙 서비스를 제공한다.

조용병 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혁신적인 서비스를 생산하고, 제공하는 IT기업, 플랫폼 사업자들 이야말로 대한민국 미래 경쟁력의 주인공”이라며 “인천 스타트업 파크가 스타트업이라면 누구나 오고 싶어하고 유니콘 기업이라면 반드시 거쳐가야 하는 ‘혁신의 랜드마크’가 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에서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