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은행 채용비리 청탁 혐의 김영주 제대로 된 소명해야”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5 16:40: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심상정 정의당 전 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정의당은 5일 은행권 채용비리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김영주 의원은 해당 혐의에 대해 확실하게 소명하기 전에는 정무위원회를 담당하겠다는 뜻을 접는 것이 타당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1월 A 전 은행장은 채용비리를 지시하고 연루된 혐의로 징역 6개월 및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으며, 관련자들도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이 사건의 조사 및 판결문에는 해당 은행을 관리·감독해야 할 국회 정무위원회 의원들의 채용 청탁 혐의에 대한 내용도 포함돼 있다. KBS 시사프로그램 ‘시사직격’도 최근 두 차례 걸쳐 문제를 제기했다.

이들 중 김재경, 정우택 의원은 21대 국회에 입성하지 못했지만, 김 의원은 당선돼 다시 정무위원장을 희망하는 것으로 보도됐다.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본인은 부정하고 있으나 법원의 판결문에도 사실로 인용되고 있는 은행 채용 청탁 혐의 의원이 소관 상임위원회인 정무위원회를 희망한다는 것 자체가 대단히 부적절하며 제척 사유가 되기에 충분하다”고 말했다.

김 선임대변인은 “김 의원은 해당 혐의에 대해 확실하게 소명하기 전에는 정무위원회를 담당하겠다는 뜻을 접는 것이 타당하다”며 “채용 청탁 문건에 등장하는 정우택, 김재경 전 의원도 자신의 입장을 다시 밝혀야 할 것”이라고 꼬집어 말했다.

이어 계속해서 논란이 되는 권력층의 채용 청탁의 원인은 관련법이 미비하고 처벌이 미미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한 법, 제도 개선이 반드시 있어야 할 것”이라며 “정상적이었다면 채용 대상자가 될 수 있었음에도 비리로 인해 피해를 본 사람들을 구제하는 조치가 미비하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