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사 설계사는 가입 안 돼”…보험사들, 관련업계 종사자 보험 가입 거절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5 13:29: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보험사 중 상당수는 타사 소속 설계사나 대리점 등 보험 설계와 관련된 직군의 직업을 가진 소비자들의 보험 가입을 거절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그들이 보험상품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만큼 모럴해저드가 야기될 위험이 높다는 것이 이유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보험업계에서는 이처럼 관련 업계 사람들의 보험 가입을 원천 차단하는 행태는 너무 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그들은 관련 업종 종사자이기 전에 보험소비자이기도 하기 때문에 무턱대고 그들의 보험 가입을 거부하는 것은 불합리한 처사라는 것이다.

손해보험협회에서 내놓은 ‘2018년 하반기 위험직군 가입현황’ 자료를 보면 상해보험 판매 중인 15개 손보사 가운데 12곳은 보험설계 관련 직군에 대해서 보험 가입을 거절하거나 심사를 통해 선별해 인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손의료보험 상품도 마찬가지다. 판매 중인 손보사 10곳 가운데 9곳이 이 같은 기준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보험사들은 ‘심사 후 인수’라는 완화책을 내놓기도 했지만 심사 기준이 매우 까다로워 사실상 통과는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행태는 생명보험사에서도 마찬가지로 나타나고 있다. 현재 상해보험 취급 중인 19개사 중 6곳이 관련 직군 종사자에 대해 가입거절 직군으로 분류했으며 실손보험 판매 생보사도 12곳 중 4곳이 같은 상황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보험업계 관계자는 “설계사들은 보험상품에 대해 잘 알고 있기 때문에 보험사기 등 모럴해저드 문제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판단해 미연에 방지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소속 보험사가 다를 경우 서로 계약을 밀어준다고 무턱대고 보험상품에 가입해 불완전판매를 유발할 수 있다는 우려도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졌다.

한 보험사 관계자는 “일부 설계사들이 실적을 채우기 위해 이번 달에는 A설계사 이름으로 실적을 올려주고 다음 달에는 B사 설계사 실적을 올려주는 등의 사례가 실제로 있었다”며 “이로 인해 불완전판매가 늘 수 있고 결국 피해를 보는 것은 소비자가 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에 상당수의 설계사와 대리점들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한 보험 설계사는 “우리는 보험설계 직군 종사자지만, 동시에 보험소비자이기도 하다”며 “내 상황에 더 잘 맞는 보험이 타사에 있어 가입하려 해도 직업 때문에 가입이 거절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지적했다.

한 대리점 운영자도 “보험사 우려는 이해 가지만 직군 자체를 거절하기보다는 인수심사를 강화해 불완전판매나 보험사기 가능성이 높은 경우만 걸러내는 등의 방법이 더 합리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