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대한적십자사 ‘희망풍차’ 사업에 3억원 기부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5 16:32: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기부금 전달식 (좌)박경서 대학적십자사 회장 (우)전창원 빙그레 대표이사 (제공=빙그레)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빙그레가 대한적십자사 ‘희망풍차’ 사업에 3억원을 기부했다고 5일 밝혔다.

빙그레와 대한적십자사는 이날 오후 3시 대한적십자사 사무소에서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 빙그레는 자사 대표 제품 바나나맛우유의 판매 수익 중 일부를 적립해 총 3억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대한적십자사 ‘희망풍차’ 사업을 통해 질병, 실직, 사고 등 위기상황에 직면한 가정 등에 지원될 예정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위기가정 등에도 지원될 계획이다.

빙그레는 2013년 투게더 판매 수익의 일부를 적립해 1억원을 기부했고 작년에는 희망풍차 사업에 2억원을 기부했다.

빙그레 김호연 회장은 작년 대한적십자사에서 매년 창립기념일에 맞춰 인도주의 실천자에게 수여하는 적십자인도장 금장을 수상했다.

빙그레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분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도움이 필요한 곳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