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문재인 정부, 지금이라도 정책 실패 인정해야”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30 16:59:5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왼쪽) 황교안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은 30일 “문재인 정부는 지금이라도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경영난을 가중시키고, 기업 생존의 발목을 잡고 있는 규제들을 과감하게 철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총선 중소기업 정책과제 전달식’에서 “규제를 푸는 것은 책임감을 가지고 임한다면 사실은 하나도 어려운 일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도 없이 많이 지적을 했지만, 문재인 정권의 반기업·반시장 정책, 그리고 규제 일변도의 정책을 강행함으로 인해서 기업 경영이 대단히 어려워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그런 가운데 우한 코로나 사태까지 발생하면서 중소기업의 어려움이 더욱더 커지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지금 기업들이 점점 더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당장 숨이 넘어갈 지경인 그런 기업들이 폭증하고 있다. 전례 없는 IMF 때도 없었던 그런 위기상황이라고들 하는 분이 많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외면한 현 정권의 잘못된 정책들이 우리 경제를 궤멸시키는, 무너뜨리게 하는 큰 원인이 되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 경제의 운명이 기업인 여러분들의 손에 달려있다”며 “그런 만큼 저와 우리 당은 위기에 처한 우리 경제를 살리는 것, 그것을 우리 당의 가장 시급한 목표로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황교안 총괄선대위원장은 “‘국정 심판해야 된다’고 말하는데 그 첫 번째가 경제 심판”이라며 “문 정권의 경제 심판론이 저희가 이번 총선에서 내걸고 있는 아젠다(agenda)라는 점을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 여러분들께서 건의사항을 전달해주셨는데 공정한 시장경제의 조성, 그리고 근로시간·최저임금 개선 등의 과제를 주셨다”며 “다른 과제들도 깊이 소통하면서 하나하나 꼼꼼하게 잘 챙겨서 우리 당의 총선 공약에 포함시키고, 시기적으로 그렇게 안 되는 것은 우리 당의 방향으로 정해서 경우에 따라서는 당의 입장으로 이렇게 정해서 반드시 실천해나갈 수 있도록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합당과 중소기업계가 머리를 맞대고 힘을 합쳐서 중소기업 현장의 위기의 본질을 직시하고 이 위기를 극복해나간다면 중소기업 경제가 탄탄해지고, 우리가 중소기업 강국으로 거듭날 수 있다는 기대를 한다”며 “저와 우리 통합당은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