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서울시-용역업체, 수상한 수억원대 수의계약…검찰 수사 요청”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8 17:28: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울시, 포스원코리아에 두 번이나 수의계약으로 3억 2천만원 몰아줘”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조원진 우리공화당 공동대표(대구 달서구병)는 18일 “서울시가 동원한 용역업체 포스원코리아(주)의 수상한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다”며 “불법 용역업체를 동원한 서울시와 용역업체에 대한 검찰 수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조 공동대표는 이날 오전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뉴데일리 보도에 따르면, 서울시가 동원한 용역업체 ‘포스원코리아’는 6월 25일 1차 행정대집행 이후 갑자기 홈페이지를 삭제했고, 심지어 해당 주소를 찾아갔으나 간판도 없고, 상주 직원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상 실체가 없는 거짓회사에 대해 서울시가 왜 수의계약으로 1차와 2차에 걸쳐 총 3억 2천만원을 수의계약 했는지를 밝혀야 한다”며 “과거 포스원코리아의 홈페이지에는 고객사로 서울시청과 서울지방경찰청 등을 고객사로 홍보했지만, 행정대집행 이후 연락이 아예 안 되는 등 돌연 종적을 감췄다”고 했다.

그는 “유령회사와 같은 용역업체가 헌법 제8조 1항에서 보장하는 자유로운 정당활동을 용역깡패를 동원해서 탄압하는 행태는 과거 폭력배를 난입시켜 야당을 탄압한 ‘용팔이 사건’보다 더 허무맹랑한 짓”이라며 “광화문 광장에서 자진해서 천막 4동을 철수했고, 집회신고가 되어 있는 세종문화회관 앞에 설치한 4동의 천막에 대해서 강제철거 운운한 서울시 공무원을 절대 용서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법과 절차에 따른 우리공화당 텐트를 계고장 없이 강제집행을 밀어붙이려 한 서울시 공무원에 대해서도 고발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