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만대 PC, 좀비로 둔갑 시킨 일당…네이버 검색어 조작 등 4억원 부당이익 챙겨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3 17:45: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전국 PC방에 악성 코드를 심어 수억 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프로그램 개발업체 대표 등 4명이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지검 사이버수사부는 PC방 관리프로그램 개발업체 대표 A(38)씨와 바이럴마케팅업체 대표 B(38)씨를 정보통신망법 위반·컴퓨터 등 장애업무방해 혐의로 13일 밝혔다. 악성 프로그램 개발자 C씨(37) 등 2명은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에 따르면 A씨 둥은 2018년 12월부터 1년간, 전국 PC방 3천여 곳의 컴퓨터 21만대에 악성 코드를 몰래 심어놓은 게임관리프로그램을 납품했다.

이들이 사용한 악성 프로그램은 외부에서 어떤 파일이라도 컴퓨터에 심을 수 있고 실행시킬 수 있는 코드다. 이를 통해 PC 21만여 대를 ‘좀비PC’화 시켰다.

이 범행으로 검색어 조작 작업을 시행해 부당한 수익을 창출했다. 포털사이트에 4000여건의 연관검색어, 4만5000여건의 자동완성검색어를 부정 등록시킨 것이다.

프로그램은 매우 정교하게 제작됐다. 이들은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 검색어 등록 알고리즘을 연구해 마치 사람이 자판을 누르는 것처럼 검색어를 한 음소씩 입력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유출된 포털사이트 개인 계정은 20만개에 달하는데 이 중 일부는 개당 1만원에 팔리기도 했다. 이렇게 좀비PC를 이용해 챙긴 돈은 모두 4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 관계자는 “전국 피시방의 컴퓨터 21만대가 이런 위험에 노출되어 있었으나 수사를 통해 차단했다"며 “앞으로도 연관검색어 조작은 물론 개인정보 탈취 등 범행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단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픽사베이]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