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 Likely to be World Leader in AI Technology by 2030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9 15:25: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Pixabay]

[스페셜경제= Dongsu Kim] China is in a chaotic back and forth with the United States, thanks to the trade tensions that are still pervading, but despite that, the country is determined to ensure a brighter future for its technology, working tirelessly to bring about a nation that is fully functional and helped by artificial intelligence.

Engineering.com reports that this unwavering determination to work on improving the country’s AI technology is yielding significant progress already. This is because even though the United States is taking steps into improving industries with AI (such as in healthcare), China has managed to do more than that, clocking in unprecedented progress when it comes to AI.

Proof of this has been circulating and is information readily available to the public, what with China publishing more papers on AI compared to the US, so that this year, it will be ahead in the “most-cited 50 percent of papers,” and by next year, it will be the most-cited 10 percent of papers, and by 2025, it will be “in the top 1 percent,” according to a report by the Allen Institute for Artificial Intelligence.

The pace is aggressive, too, so much so that even though the US is on China’s tail in the race for the most AI-assisted country, China is still way ahead at 85% while the US is at a mere 51%. America is followed closely by France and Germany at 49%, and then Switzerland at 46%.

This data from the Allen Institute, when analyzed, will put China as a world leader in AI by 2030.

Engineering.com mentioned that the dynamic of the country’s governing system is also partly to thank for since it’s usually the case that when the ruling Communist Party gives an order to invest in more AI tech, Chinese companies will always abide.

At the moment, China’s biggest companies following the AI path are Baidu, Alibaba, and Tencent, all active participants in the country’s “well-capitalized and highly organized AI plan.”


中, 2030년까지 인공지능 기술 분야 세계 정상에 도전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중국과 미국 사이의 무역 긴장이 여전히 확산하고 있기는 하지만 이들은 전 세계적인 규모의 기술 발전 측면에서는 함께 협력할 것이다. 특히 인공지능(AI) 분야에서 말이다.

중국은 AI 분야의 기술 향상에 확고한 의지를 보여왔으며, 이미 상당한 진전을 이뤘다. 미국이 AI 기술의 산업 분야 도입(예를 들어 의료 분야) 측면에서는 앞서고 있지만 중국의 AI 기술 발전 양상은 전례없을 정도로 빠르다.

그 증거로 중국의 AI 기술은 조금 더 소비자 친화적이다. 즉, 대중들이 쉽게 접할 수 있다. 또 중국은 AI 기술과 관련된 논문을 미국보다 더 많이 발표했다.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50%의 고지를 앞두고 있으며 내년에는 상위 10% 안에 들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2025년까지 상위 1% 내에 들 것으로 보인다. 이는 앨런 AI 연구소가 보고한 내용이다.

이는 상당히 공격적인 페이스다. AI의 일반적인 보급률은 중국이 가장 앞선다. AI의 지원을 가장 많이 받는 국가중 중국이 85%로 1위, 미국이 51%로 2위다. 3위는 49%를 기록한 프랑스와 독일, 그 뒤를 46%를 기록한 스위스가 잇는다.

앨런 연구소의 데이터는 분석 결과, 2030년이 되면 중국이 AI 분야의 세계적인 리더로 자리잡을 것이다.

그 이유중 하나는 중국이 공산국가라는 점이다. 공산당이 통치하고 있는 정부가 더 많은 AI 기술에 투자하라고 명령하면 중국 기업은 이를 준수할 것이기 때문이다.

AI 기술에 투자하고 있는 중국 회사로는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등이 있다. 이들은 탄탄한 자본력을 바탕으로 AI 계획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