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인천공항 정규직 전환, 무원칙과 졸속 결과”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4 16:29: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오른쪽) 심상정 정의당 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정의당은 24일 인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에 대해 “무원칙과 졸속의 결과”라고 일침을 가했다.

박원석 정의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 대혼란은 정부의 무원칙과 거기서 비롯된 공사의 졸속처리 때문”이라고 질책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 1호 사업장인 인천국제공항이 1만명에 달하는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히자 사회에서 큰 논란이 됐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를 반대하는 인원은 15만명이나 모였으며 경영계는 날마다 정규직 전환이 청년의 취업기회를 박탈한다며 비난을 쏟아냈다.

박 의장은 “가장 큰 책임은 문재인 정부의 무원칙에 있다”며 “스스로 정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조차 지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상시·지속업무(연 9개월 이상 계속되는 업무, 향후 2년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업무)는 정규직 전환’이라는 방침을 깨고 각종 이유를 동원해 ‘자회사’를 통한 직접고용 회피를 인정해왔다”고 언급했다.

이어 인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과정 자체가 졸속이라고 꼬집으며 “지난 2월 한국노총 - 민주노총 - 공사노조 등 노조와 공사가 함께 합의한 정규직 전환 합의서를 무시한 일방적인 발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사는 여러 현실적인 조건을 고려해‘자회사’를 두더라도‘정규직 전환’을 전제로 일시적 기간으로 한정해야한다”며 “입사일을 기준으로 한 선별채용 방침은 철회하고 정부가 정한 가이드라인 따라 일괄 전환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박원석 정책위원회 의장은 “원칙이 무너지다 보니 여기저기서 불평과 불만이 나올 수 밖에 없는 것”이라며 “혼란을 바로 잡는 길은 정부가 먼저 스스로 정한 ‘비정규직 제로화’ 방침을 확고히 지키는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정부와 여당이 이번 기회를 후퇴하고 있는 ‘노동존중’의 국정방향을 바로 세울 것과 새롭게 정진하는 계기로 삼을 것을 촉구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