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마스크 수출, 전년比 2000%↑…대부분 중국행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3-19 16:34: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본격적으로 확산됐던 지난달 마스크 수출은 전년동월대비 2000%이상 급증했다.

다만 2월 말 정부가 국내 수급을 위해 마스크 수출을 금지하면서 3월 부터는 마스크 수출이 거의 없을 것으로 전망됐다.

19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2월 기타 방직용 섬유제품의 수출액은 1억5천713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달과 비교해 무려 23배 증가한 금액이며, 전달(7천22만달러)과 비교해도 2배 이상 늘어난 수준이다.

마스크 수출 물량은 대부분 중국에서 가져간 것으로 확인됐다. 2월 대(對)중국 마스크 수출액은 1억3천515만달러로 전체 수출액의 86.0%를 차지했다.

2월 수출액은 전월(5천902만달러)보다 2배 확대됐고, 지난해 같은 달(64만달러보다)과 견주면 211배에 많았다.

하지만 이같은 마스크 수출 상승세는 이번달부터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지난달 26일부터 국내 마스크 공급 안정화를 위해 마스크 수출을 원천 차단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또한 생산업자도 당일 생산량의 10% 이내로 수출이 제한된다. 28일에는 마스크의 수출제한 예외도 당분간 인정하지 않기로 했다.

실제로 관세청 집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고시가 시행된 이후에 4일 오후까지 수출된 마스크는 777장에 불과해 마스크 수출 봉쇄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