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owdown in China, Europe Poses Threat on US Economy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2 18:26: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Declining economic growth in China and Europe are posing risks to a strong economy in the United States, whose central bank could cut down interest rate if vulnerability starts infecting America, former Federal Reserve Chair Janet Yellen told CNBC on Wednesday.

"If global growth really weakens and that spills over to the US where financial conditions tighten more and we do see a weakening in the US economy, it's certainly possible that the next move is a cut," she said. "But both outcomes are possible," Yellen added, citing "slowing global growth" as the biggest threat to the economy she once supervised.

According to CNBC, the former central bank head said recent data from China has been relatively weak and that European data also showed weaker than expected. But looking over the current US economy, Yellen said she sees a strong upholding even with foreign threats.

"So far, the economic data for the United States is solid and strong. We've got as you know about the lowest unemployment rate in about 50 years, continued solid job performance, low inflation," she said. "My own view is that while we've long expected growth to slow in 2019 relative to last year, which probably will come in about 3 percent or more."

Since the Fed started to increase rates in December 2015, it was succeeded with seven more hikes that resulted in fed fund rates to place in a range between 2.25 and 2.5 percent. In December 2018, Fed officials had hinted two more moves were likely to occur in 2019, although the central bank has since backpedaled on that. They recently expressed that they want to be "patient" before making any additional actions.

Had she been asked to make a forecast in December, Yellen said she likely would have figured two for the year as well. "But I would have had a very wide uncertainty band around it," she said.

 

중국 경제 둔화, 유럽이 미국 경제에 위협을 제기하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은 중국과 유럽의 경제 성장이 미국 경제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하면 중앙은행이 금리를 인하할 수 있는 강력한 경제에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고 밝혔다.

"만약 세계 성장이 정말로 약해지고, 미국 경제가 약해진다면, 다음 조치는 확실히 삭감될 가능성이 있다"고 그녀는 말했다. 옐런 의장은 "그러나 두 가지 결과는 모두 가능하다"라고 덧붙였다.

CNBC에 따르면 전 중앙은행장은 최근 중국발 자료가 상대적으로 약해졌으며 유럽발 자료도 예상보다 약세를 보였다고 한다. 그러나 현재의 미국 경제를 살펴본 옐런 의장은 외국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강력한 지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지금까지 미국의 경제 자료는 탄탄하고 튼튼하다. 우리는 약 50년 만에 가장 낮은 실업률, 지속적인 고용실적, 낮은 인플레에 대해 여러분이 알고 있는 대로 얻었다"라고 말했다. 

미국 중앙은행은 2015년 금리를 인상하기 시작한 이후 7차례 더 인상된 결과 2.25~2.5%의 이자율을 기록했다. 2018년 12월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관계자들은 중앙은행이 그 이후 이 같은 조치를 후퇴시켰음에도 불구하고 2019년에 두 번의 추가 조치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시사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