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민간 주축 선박금융 정착돼야”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9 15:25: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7일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친환경 해양시장과 금융의 역할’을 주제로 열린 ‘부산 해양금융 컨벤션’에 참석해 “민간부문을 주축으로 자율적이고 활성화된 선박금융시스템이 우선적으로 정착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원장은 “해양 환경규제의 영향으로 선박금융 신규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를 정책금융만으로 모두 충족시키기는 어렵다”며 이같이 말했다.

금감원과 부산시는 글로벌 해양 환경규제가 변화하는 상황에서 조선·해운업계 대응과 선박금융 역할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실제 9월부터는 선박에 평형수 처리장치 장착이 의무화될 예정이다. 다음해 1월에는 선박연료의 황산화물(SOx) 배출 허용기준이 종전 3.5%에서 0.5%로 낮아진다. 글로벌 해양 환경규제가 강화에 따라 조선·해운 산업의 환경 변화가 관측된다.

윤석헌 원장은 “감독당국이 선박투자펀드 심사절차의 효율화와 해양금융 특화채권 발행 지원 등을 통해 자본시장에서 자금조달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부산의 금융중심지로서의 역할도 강조했다. 그는 “부산이 진정한 금융중심지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해양금융 중심지로서의 강점을 살리는 한편, 도시로서의 부산의 강점과 다른 도시와의 상호보완성과 협력체계 강화를 통해 세계적 금융중심지로서 발전전략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해양 및 파생금융 부문의 수월성 제고와 함께 문화와 예술, 창업지원, 인재육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야 글로벌 해양금융 중심도시로서의 부산 위상이 빠르게 상승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행사에는 윤 원장과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김정훈 의원 등 주요 인사와 국내외 금융회사, 조선·해운업계, 해양금융 유관기관, 학계 및 연구기관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글로벌 해양환경 규제에 따른 조선·해운시장 전망, 국제 선박금융 동향을 깊이 있게 논의함과 아울러 국내 조선업계(대우조선해양) 및 선박금융(수출입은행) 전문가도 연사로 참여해 우리나라 해양산업·선박금융 현황과 앞으로의 대응과제 등을 내놨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