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생산개발본부 신 제조기술 전시회 성료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0 13:15: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현대·기아차는 의왕연구소 생산기술연구개발동에서 지난 15일부터 4일간 개최된 ‘2019 생산개발본부 신 제조기술 전시회’를 18일 오후 성황리에 종료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전시회에서는 현대·기아차의 신 제조기술뿐만 아니라 현대차의 신기술,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자율주행 분야 국내 스타트업의 신기술이 함께 전시됐고 사외 전문기업의 신기술 세미나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번 행사에는 현대·기아차 및 그룹사 임직원은 물론 현대·기아차의 신 제조기술을 수평적으로 전개할 수 있는 1차 부품협력사의 임직원, 국내 대학 교수 및 연구원 등에게도 참관 기회가 제공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서 공개된 신 제조기술은 총 146건에 달했고 현대·기아차는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활용한 영상인식 AI 기술로 위험 구역 내 작자 유무 여부나 설비간 충돌 위험 등을 감지하는 AI 기반 객체 영상인식 기술, 자율주행 기술을 기반으로 한 완성차 무인 이송 및 공장 내 중량물 운송 기술, 레이저를 이용한 다양한 접합 기술, 협동로봇을 응용한 차량 조립 자동화 및 자동검사 기술 등 스마트 팩토리 기술, 친환경차 핵심부품 생산 기술 등과 관련된 98건의 신기술을 상설 전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어떤 기종에든 적용 가능한 구조를 통해 생산성과 유연성을 동시에 향상시킨 무한기종 너트 런너 개발, 제조 공정의 품질을 가상 시뮬레이션을 통해 사전 예측함으로써 품질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도장 오븐 내 차체 온도분포 해석기술 개발 및 응용 등을 비롯한 신기술 19건에 대한 발표 대회를 진행해 현대·기아차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널리 알렸다고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또한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로템, 현대트랜시스, 현대오토에버 등 그룹사는 15kg의 가반하중 및 1.3m에 달하는 작업반경을 통해 작업의 편의성과 균일성, 작업자 안전 확보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협동로봇, 패드리스 구조를 통해 중량을 절감하고 승객의 거주성을 확보한 패드리스 슬림 시트 등 20건의 신기술을 전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기아차는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미래 모빌리티 등 급변하는 자동차 시장에서 제조기술은 갈수록 그 중요성을 더하고 있다”며 “이번 전시회를 수요부문과 대학 및 연구소 등에 신기술을 지속적으로 공유하는 개방형 혁신기술 공유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오픈 이노베이션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