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정문기 사외이사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

김소현 / 기사승인 : 2020-03-28 09:45: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52기 포스코 정기주주총회에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발언을 하고있다

[스페셜경제=김소현 인턴기자]포스코는 27일 제52기 정기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정문기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장승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원장을 사외이사로 재선임하고, 박희재 사외이사는 감사위원으로 선임했다.

사내이사로는 장인화 사장, 전중선 부사장, 김학동 부사장, 정탁 부사장을 재선임했다. 주총 후 열린 이사회에서는 정문기 의장 선임 외에 장인화 사장을 대표이사로 재선임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 최정우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 한해 직면할 어려운 경영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고강도 원가절감을 추진하고, 시장지향형 기술혁신과 적극적인 신시장 개척으로 글로벌 최고의 수익성을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룹의 미래 핵심사업이 될 이차전지소재사업을 강화하고 비핵심 저수익 사업은 구조조정하는 한편, 미래 성장투자 소요를 우선 고려하면서 잉여재원을 주주환원정책에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문기 의장은 성균관대 경영대학 교수로 삼일회계법인 전무, 금융감독원 회계심의위원회 위원, 한국회계학회 부회장을 역임한 회계분야 전문가이다. 2017년부터 포스코 사외이사를 맡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안전한 주주총회 개최를 위해 전자투표제를 독려했으며, 어려운 여건임에도 직접 참석한 주주들의 안전을 위해 주총장 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마스크와 손세정제도 비치했다. 주총장은 좌석간 충분히 간격을 확보한 지정좌석제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포스코)

 

스페셜경제 / 김소현 기자 sohyun2774@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