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올해 1분기 영업익 1조 달성…역대 3번째 ‘호실적’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4-07 16:25: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LG전자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1분기에 시장 전망치를 크게 웃도는 깜짝 실적을 거뒀다. 생활가전 판매량 호조가 스마트폰 판매 부진을 상쇄하고 호실적을 이끌었다. 


LG전자는 올해 1분기 매출이 14조7289억원, 영업이익 1조904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7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 전분기 대비 8.3%로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1년 전과 비교해 21.1%, 전분기보다 971.1% 급증했다. 이는 역대 3번째로 높은 실적이다.

LG전자의 1분기 실적은 시장 전망치를 크게 웃도는 ‘어닝 서프라이즈’로 평가된다. 증권사들은 LG전자의 1분기 영업실적으로 7000억~9000억원 수준으로 전망했다.

LG전자의 호실적은 가전 부문의 판매세가 양호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이 1분기에는 제한적이었던 것도 영향을 줬다.

최보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뉴시스 보도에서 “H&A(가전)사업본부는 코로나 영향으로 공기청정기, 청소기 등 위생가전 판매 호조이며 신성장 가전, 해외판매 및 렌탈사업이 꾸준히 성장했다”며 “HE(TV)사업본부는 지난해 2분기 출혈경쟁이 다소 완화됐으며 프리미엄 제품이 꾸준한 수요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권성률 DB금융투자 연구원도 “사업부별로 코로나19 영향이 있었지만 H&A사업부의 긍정적 영향이 MC(스마트폰)사업부의 부정적 영향을 상쇄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주요 수요처인 미국, 유럽으로 코로나 19가 확산되고 있어 향후 수요 불확실성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도쿄 올림픽이 연기된 것도 TV 특수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게 만든 요인이다.

업계 관계자는 “3월부터 시작된 전 세계적인 오프라인 유통 제한으로 인해 LG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 하향은 불가피하다”고 전망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덕 기자 rokmc3151@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