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황하나 마약 투약 공식 사과…“어리석은 행동으로 물의 일으켜”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6-05 16:53: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씨의 마약 투약과 관련해서 공식 사과했다.

5일 홍 회장은 공개 사과문을 통해서 “최근 제 외조카 황하나가 어리석은 행동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친척이라 해도 친부모를 두고 직접 나서는 데 한계가 있어 외조카의 일탈을 바로 잡지 못한 것이 후회스럽다”면서 “결국 집안을 제대로 건사하지 못한 제 탓”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하나는 제 친인척일 뿐, 남양유업 경영이나 그 어떤 일에도 관계되어 있지 않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책임감과 자부심으로 일하는 남양유업 임직원과 대리점 및 남양유업 제품을 구입하는 소비자께도 누를 끼치게 되어 참담한 심정”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홍 회장은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간곡히 국민 여러분과 남양유업에 깊은 사죄의 말씀과 용서를 구한다”며 “깊이 반성하고 겸손하게 사회적 책임과 도리를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황씨는 지난 2015년 5월부터 9월 서울 자택 등지에서 필로폰을 3차례나 걸쳐 투약하고, 지난해 4월에는 향정신성 의약품을 의사 처방 없이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지난 2∼3월 박 씨와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6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