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2년 전 논산서 시급 1080만원 수준 강연…기획사 통해 섭외, 심지어 10%할인 금액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2 17:42: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최근 방송인 김제동 씨가 대전 대덕구에서 1,550만 원의 고액 강연료로 논란이 빚고 취소한 가운데, 2년 전 충남 논산시도 김 씨를 초청해 강연회를 열었던 것으로 11일 알려졌다. 당시 시가 지급한 강연료는 90분에 1,620만 원으로 전해졌다.

논산시는 2017년 9월20일 오후2시부터 4시30분까지 연무읍 육군훈련소 연무관에서 ‘참여민주주의 실현 2017 타운홀 미팅’을 열었다. 타운홀 미팅은 황명선 논산시장이 2012년부터 거의 매년마다 열고 있다.

이날 미팅은 ‘바로 여러분이 시장입니다’라는 주제로 논산시민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부 ‘시민과 정책토론’에 이어 2부에서 김 씨가 ‘사람이 사람에게’라는 주제로 강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의 강연은 약 1시간30분에 걸쳐 진행됐다. 논산시 한 관계자는 김 씨 섭외와 관련해 “기획사를 통해 섭외했다”고 알렸다.

이 관계자는 “당초 기획사에서 1,800만 원을 제시했는데 10%정도 할인해 1,620만 원에 계약했다”며 “전년도 타운홀 미팅에서 시민들을 상대로 설문을 통해 김 씨 등 몇몇 인사로 압축한 다음 인지도 등을 고려해 김 씨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농민이 흘리는 땀의 소중함, 나라를 지키는 군인정신의 의미 등을 강조했는데 어르신과 청소년 등 지역 주민들의 반응이 좋았다”고도 전했다.

강연료는 논산시 예산에서 지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논산시는 그동안 초청했던 소설가 등 초청 인사들의 강연료는 100만 원을 넘지 않았다고 밝혔다. 올해 논산시 예산은 7,600억 원에 재정자립도는 11.4% 수준이다.

얼마 전 논란이 있었던 대덕구도 지난해 청소년아카데미에서 강연한 혜민 스님이나 김미경 씨에게 지급한 금액은 2시간에 500만~600만 원 수준이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