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매년 9월 7일은 ‘세계 청정 대기의 날’…“文 제안한 한국 주도 첫 UN 기념일”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7 17:15: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우리 정부 주도로 ‘세계 푸른 하늘의 날’이 유엔 공식 기념일로 지정됐다.

대기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는 한편 오염 저감과 청정대기를 위한 국제 협력을 강화하자는 취지에서다.

제74차 유엔총회 제2위원회는 2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고 ‘푸른 하늘을 위한 세계 청정 대기의 날(International Day of Clean Air for blue skies·이하 푸른 하늘의 날’을 매년 9월 7일로 지정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푸른 하늘의 날’은 한국 정부의 주도로 지정된 최초의 유엔 공식 기념일이자 유엔총회 제2 위원회에서 채택된 최초의 대기오염 관련 결의다.

이번 결의로 유엔 회원국 및 유엔 기구, 국제·지역기구, 시민사회 등에게 ‘푸른 하늘의 날’ 기념과 대기질 개선을 위한 국제협력 증진을 요청하게 됐다.

아울러 유엔환경계획(UNEP)도 기념일 준수를 촉진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뉴욕 유엔총회에서 열린 ‘기후 행동 정상회의’ 기조연설을 통해 “대기질 개선을 위해 공동연구와 기술적 지원을 포함한 초국경적인 국제협력과 공동대응이 필요하다”며 대기질 개선을 위한 기념일 지정을 제안했다.

제안에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미국, 태국, 이스라엘 등 22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대기오염에 대한 인식 제고와 대기질 개선을 위한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국제적 공감대가 확인된 결과”라며 “외교부 본부와 주유엔대표부, 국무조정실, 국가기후환경회의 등이 범정부적 전방위 외교활동을 전개해 유엔 회원국의 총의로 결의가 채택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대기질 개선과 기후변화 대응을 연계해 저탄소 시대 대비 국제사회 노력에 적극 동참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 원혜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