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립모리스 "전자담배에 대한 규제당국의 적대적 태도 변화 필요"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6 16:21:2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필립모리스의 전자담배 '아이코스' (제공=필립모리스)

 

[스페셜경제=김민주 기자]PMI(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은 16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통해 미국 FDA의 ‘아이코스’에 대한 ‘위험저감 담배제품’ 마케팅 인가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번 온라인 기자간담회는 앙드레 칼란조풀로스 PMI 회장과 PMI 과학 전략 커뮤니케이션 부사장 모이라 길크리스트 박사의 발표에 이어 전세계 언론들과의 실시간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이날 앙드레 칼란조풀로스 회장은 이번 FDA의 결정이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뿐만 아니라 업계, 공중보건 역사상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임을 공표했다. 또 아이코스를 포함한 전자담배가 일반담배는 근본적으로 다르므로 차별화된 규제 및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PMI 과학 전략 커뮤니케이션 부사장인 모이라 길크리스트 박사는 "이번 FDA의 인가가 지난 수년간에 걸쳐 PMI가 FDA에 제출한 방대한 양의 연구자료를 검토한 객관적 결과에 기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코스가 유해물질 발생과 유해물질 인체 노출 정도를 현저히 감소시킨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증명되었고, 이러한 사실을 흡연자들에게 전할 수 있는 법적인 자격을 인정받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날 질의응답 시간에선 FDA의 결정이 한국을 비롯해 전자담배에 대해 다소 폐쇄적이고 강압적인 규제를 시행하고 있는 다른 국가들에 미칠 영향에 대한 질문이 주를 이루었다.

앙드레 회장은 ‘위해성 감소 정책’의 필요성을 언급하며 “WHO를 비롯한 전세계 규제당국들은 담배회사를 적대시하고 전자담배를 규제의 대상으로만 바라보는 태도를 바꿀 필요가 있다.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시각을 통해 전자담배가 일반담배와 근본적으로 다른 제품임을 인정하고 전자담배에 대한 차별적 규제를 통해 성인 흡연자들에게 주어져야 마땅한 선택지를 제공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번 미국 FDA의 마케팅 인가를 통해 아이코스는 미국 내 ‘위험저감 담배제품’ 마케팅 인가를 받은 최초이자 유일한 전자담배 제품이 됐다.

 

이로써 아이코스는 ▲담뱃잎을 태우지 않고 가열함 ▲가열 시스템을 통해 유해물질 발생이 현저하게 감소함 ▲아이코스로 완전히 전환할 경우 유해물질의 인체 노출이 현저하게 감소함 이라는 메시지를 미국 내 소비자들에게 마케팅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한편 FDA의 위험저감 담배제품(MRTP) 인가에는 ‘노출 저감’과 ‘위험 저감’의 두 가지 종류가 있다. PMI는 이번에 노출 저감에 해당하는 인가를 받았다.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1팀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