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포스코, 중소·중견기업 기술경쟁력 높인다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5 16:20: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LG전자, 포스코,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최근 중소·중견기업의 기술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생산성 혁신 고 투게더(Go Together)’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에서 네 번째 LG전자 생산기술원장 홍순국 사장, 왼쪽에서 여섯 번째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이낙규 원장, 오른쪽에서 다섯 번째 포스코 기술연구원장 이덕락 부사장) (사진=LG전자)


[스페셜경제=최문정 기자]LG전자, 포스코,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중소·중견기업의 기술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손을 잡았다고 15일 밝혔다.

이들은 최근 경기 평택시 소재 LG디지털파크에서 ‘생산성 혁신 고 투게더’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낙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원장, 이덕락 포스코 기술연구원장 부사장, 홍순국 LG전자 생산기술원장 사장 등이 참석했다.

생산성 혁신 고 투게더 사업은 대기업이 축적한 제조기술력을 기반으로 협력사의 연구개발을 지원해 기술경쟁력을 높이고 제조산업을 발전킨다는 취지다. 주관사는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다.

LG전자, 포스코,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이번 협약에 따라 ▲제조산업 분야 공동 연구과제 발굴 및 개발 ▲중소·중견기업 기술경쟁력 향상을 위한 공동 기술지원 ▲이를 위한 인력교류 및 교육 등을 위해 협력할 계획이다.

앞서 3곳은 지난 2017년 국제제조기술컨소시엄(ICIM)에 공동 가입하고 매년 기술 교류 및 개발을 함께 해왔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은 국내 제조업 발전을 위해 필요한 뿌리기술, 청정기술, 융합기술 등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개발한 기술을 상용화해 중소·중견기업에 지원해 기술 경쟁력 강화를 돕는다.

LG전자 생산기술원은 생산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차별화된 생산 공법, 장비, 생산요소기술 등을 개발하며 제조 선진화를 추진해왔다. 이번에 고 투게더 사업에 참여해 이렇게 축적된 기술력을 협력사와 공유해 동반성장의 기회로 삼을 예정이다. 또한 포스코는 철강 소재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LG전자 협력사를 대상으로 철강 솔루션을 무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낙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원장은 “협약을 기점으로 대기업·협력사·한국생산기술원 간의 협업체계가 구축되고 안정적인 R&D(연구개발) 재원이 마련되어 협력업체들의 기술애로 해결과 공정 혁신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덕락 포스코 기술연구원장 부사장은 “회사 경영이념인 기업시민 ‘비즈니스 위드 포스코’의 일환으로 중소기업 상생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말했다.

홍순국 LG전자 생산기술원장 사장은 “그 동안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며 한국 제조업의 경쟁력을 더욱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LG전자]

 

스페셜경제 / 최문정 기자 muun0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 최문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