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폰' 갤럭시노트10 가격대란, 아이폰11출시기념 한정판매

박대성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08:00: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박대성 기자]갤럭시S11은 6.4인치, 6.7인치, 6.9인치 3개 화면 크기로 출시되고 이 중 작은 2개 모델은 LTE 모델과 5G 모델이 함께 나올 것이 유력하다. 갤럭시노트10보다 베젤(테두리)이 얇아지고, 카메라 홀은 더 작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중 6.9인치 모델은 5G용으로만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는 올해 하반기 출시된 갤럭시노트10 모든 모델이 5G로 나온 만큼, 5G 지원 모델만 나올 가능성이 크다. 삼성전자의 기존 플래그십 망원 카메라는 갤럭시S8부터 채택된 광학 2배 줌이 최대치였기 때문에, 4년 만에 주목할 만한 카메라 업그레이드라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전자는 지난 10월29일~30일(현지시간) 양일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삼성개발자콘퍼런스2019'(SDC2019)에서 '사물인터넷'(IoT), '폴더블 스마트폰'과 함께 '블록체인'을 핵심 주제로 꼽았다. 지난해와 달리 올해 행사에는 총 6개의 블록체인 세션이 마련됐다.

지난 5월에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상품전략팀이 '블록체인 사업 확대'를 선언하며 암호화폐를 주고받을 수 있는 '디앱 지갑' 서비스 확장을 예고했다. 이를 통해 갤럭시 이용자는 별도의 하드웨어 월렛(지갑) 없이도 디앱 결제 및 송금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애플의 아이폰11 시리즈가 예약 판매 흥행에 성공한 가운데 전작 아이폰XS, XR 보다 더 많은 사전예약으로 이는 신제품 공개 행사를 중계한 초반 시장 예상과는 상반되는 결과이다.

18일부터 24일까지 진행한 사전판매에 엄청난 인파가 몰리면서 개통 첫날 전작인 아이폰XS보다 30%많은 14만대가 개통된것으로 추산하고있다. 모델에 따라 후면 카메라는 듀얼과 트리플 구성을 가지고 있어 전작과 차별화를 꾀했다. 전면 카메라는 4K 동영상 촬영뿐만 아니라 슬로우모션도 지원을 한다.

스마트폰 사용자의 80프로가 아직 LTE폰을 사용하는 만큼 LTE가입고객의 유치도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국내 제조사들의 LTE단말기의 재고소진을 서둘렀던 만큼 아이폰 재고수급에는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내년부터 20여개 국가에서 5G통신망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애플 역시 내년 상반기 5G아이폰을 출시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남은 수량이 악성재고로 돌아설 가능성이 크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된다.

미국의 정보기술(IT) 매체인 샘모바일 등 외신들은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10, 갤럭시노트10 플러스 모델에 이어 ‘갤럭시노트10 라이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시기에 대해선 “올해 연말쯤 유럽 시장에서 블랙과 레드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124만~139만원 대로 고가인 갤럭시노트10과 성능은 비슷하면서도 가격은 낮은 가성비 좋은 
제품을 앞세워 화웨이·애플 등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갤럭시노트10 라이트는 ‘SM-N770F’라는 모델명으로 출시될 것으로 전해졌다. 사양으로는 엑시노스 9825·스냅드래곤 855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6·8GB 램 ,128GB 메모리, 4000mAh 이상의 배터리 등을 채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의 가성비 전략에 대응하기 위해 삼성도 가성비 전략을 강화한다. 샘모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의 보급형 모델인 갤럭시노트10 라이트(가칭)를 올 하반기 출시를 목표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 출시 25일 만에 판매량 100만대를 넘기며 역대 최단기간 판매 기록을 세울만큼 인기를 얻고 있지만, 경쟁사들의 움직임을 방심할 수 없기 때문이다.

지난 11일에 출시한 LG V50S ThinQ의 공시 지원금은 요금제에 따라 최대 35만 원으로 책정됐다. 상반기 출시한 갤럭시S10 5G, LG V50 ThinQ 공시 지원금 대비 2배 이상 감소된 모습이다. 5G 상용화 초기는 SK, KT, LG유플러스 이통3사의 5G 가입자 유치 경쟁이 치열했던 만큼 공시 지원금이 상당히 높았었다. 하지만 4분기 스마트폰 시장에 들어서며 안정화된 모습을 보이자 지원금을 축소한 것으로 보인다.

언더폰관계자에 따르면 대란의 중심인 삼성의 하반기전략모델인 갤럭시노트10을 최대 90%할인까지 한정판매적용하여 10만원대, 갤럭시S10 5G시리즈를 80%대 할인하며 매니아층이많은 애플의 아이폰11 시리즈와 LG 전자의 V시리즈를 주력으로 특판할인가에 한정판매 한다고 밝혔다. 

이벤트 내용은 네이버 검색창에 '언더폰'을 검색하거나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서 '언더폰'을 친구추가하여 빠르게 1:1실시간상담을 진행할수 있다고 한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