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985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아파트·주택 등 건물 878건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6-04 16:19: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한국자산관리공사 본사가 있는 부산국제금융센터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 온라인 공매시스템 ‘온비드’를 통해 전국의 아파트, 주택 등 주거용 건물 112건을 포함한 985억원 규모, 878건의 물건을 공매한다고 4일 밝혔다.

공매물건은 세무서 및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체납세액을 징수하기 위해 캠코에 공매를 의뢰한 물건이다. 이번 공매에는 감정가의 70% 이하인 물건도 505건이나 포함돼 있어 실수요자들은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공매 입찰시 권리분석에 유의해야 하고 임차인에 대한 명도책임은 매수자에게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또한 세금납부, 송달불능 등의 사유로 입찰 전에 해당 물건 공매가 취소될 수 있음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신규 공매대상 물건은 오는 10일 온비드를 통해 공고하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온비드 홈페이지 ‘부동산 또는 동산-공고-캠코 압류재산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캠코는 국민들의 자유로운 공매정보 활용 및 공공자산 거래 활성화를 위해 압류재산을 비롯한 공공자산 입찰정보를 온비드 홈페이지와 스마트온비드 앱을 통해 개방·공유하고 있다.

 

▲ 캠코가 오는 8일부터 공매 예정인 건물 중 일부 목록

 

(사진제공=캠코)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