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文도 속았다…조국, 청문회장 아닌 검찰 포토라인 서야”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7 16:56: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문 대통령, 조국 ‘이중인격’에 속아…후계자 포기하고 지명 철회해야”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27일 온갖 의혹이 쏟아지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이라는 사람을 잘못 보고 후계자로 정한 것 같은데, ‘이중인격’에 속았다고 봐야 한다”고 평가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대안찾기’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조국이 서야할 곳은 청문회장이 아닌 검찰 포토라인”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청와대는 물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지금 조국을 두둔하느라 여념이 없다”며 “조국을 ‘살려보겠다’며 감싸 도는 말과 행동이 고스란히 부메랑이 되고 후환으로 작용할 것임을 경험상 말해 드린다”고 충고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의 그동안의 언행과 인성을 볼 때 자기 잘못을 알고 자진사퇴할 만큼 염치나 분별력이 있는 사람은 아닌 것 같다”며 “조국을 발탁한 사람이 대통령인 만큼, 문 대통령은 지금 당장 후계자 조국을 포기하고 지명을 철회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이자 예의”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조국 사태’에 대한 국민 분노를 덮기 위해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를 파기한 것을 보고, 현 정권이 정치적 이익을 위해서라면 국익까지 망가뜨리는 국익파괴 정권이자 국민을 깔보고 우습게 보는 파렴치한 정권, 후안무치한 정권임을 새삼 알게 됐다”고 개탄했다.

이어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대해선 “상식적으로 도저히 납득이 가지 않는 ‘국익보다는 정치적 이익을 우선한 안보 자살골’”이라며 “우리 안보의 버팀목인 한미동맹이 와해되는 시작점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소미아를 주도한 것은 미국으로, 한·미·일 세 나라를 중국과 북한에 대응할 수 있는 공동의 안보 축으로 묶는 매개체가 바로 지소미아였다”며 “미국의 주요 관리들이 잇달아 방한해 지소미아 연장을 촉구한 것도 지소미아가 미국 일본 한국의 안보를 튼튼히 하는 상징과도 같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는 지소미아 파기 결정을 내렸고 ‘미국도 이해했다’고 거짓말까지 하며 국민을 속였다”면서 “이것은 실질적으로는 한미일 삼각안보체제에 더 이상 묶이지 않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의 표명으로 봐야 하고, 김정은의 요청을 수용한 것”이라고 직격했다.

김 의원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이 ‘우리는 한국이 지소미아와 관련해 내린 결정에 실망했다’고 말하고, 미 국무부가 ‘미국은 문재인 정부가 지소미아를 연장하지 않는 데 대한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한다’고 얘기해 거짓말이 들통 났음에도 불구하고 현 정부 내에서 그 누구도 책임지고 사과하는 사람조차 없다”고 탄식했다.

그러면서 “경제 분쟁으로 일본과 충돌한 데 이어 지소미아 파기로 미국까지 대한민국에 등을 돌리게 되면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 위상은 크게 추락하게 되고, 그 후유증은 안보에만 그치는 게 아니라 경제와 외교 등 다방면에서 나타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대한민국이 이러다 망하는 것 아니냐고 걱정하는 국민들이 굉장히 많아지고 있다”며 “나라가 망하면 국민 개개인은 물론이고 국정을 이끄는 정치인도 설 자리를 잃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국정 폭주를 막는 현실적인 방안은 내년 총선승리밖에 없고, 내년 총선은 대한민국의 존망과 미래가 달려있는 만큼 총선 구도는 ‘나라를 망친 세력과 나라를 구할 세력의 싸움’이 돼야 한다”며 “만약 우리가 통합을 이루지 못하고 분열되어 내년 총선에서 지게 된다면, 이는 좌파 정권의 장기집권을 도와주는 꼴이 되고 우리 모두 국민과 역사 앞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짓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우파 세력은 개인적인 사심이나 은원을 잊고 오로지 우국충정의 자세로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유튜브 채널 'TV김무성'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