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해외 전자담배 시장 공략

김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8 16:16: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PMI 협업 통해 궐련형 제품 '릴' 첫 출시

 

[스페셜경제=김민주 기자] KT&G는 글로벌 담배업계 선두기업인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PMI)과 협업을 통해 궐련형 전자담배 ‘릴 솔리드’ 및 전용스틱 ‘핏’을 러시아에 첫 출시한다.

양사는 8월 17일(현지시간) 출시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본격적으로 나서게 된다.

앞서 KT&G는 지난 1월 PMI와 전자담배 ‘릴’의 해외 판매를 위한 글로벌 협업 계약을 발표했다. 양사가 체결한 협업 계약은 KT&G는 최초 3년 동안 전자담배 제품을 PMI에 공급하고, PMI는 한국을 제외한 해외시장에서 PMI의 자원·지식·인프라를 활용해 KT&G 제품을 출시 및 판매한다는 내용이다.

첫 수출국인 러시아는 최근 전자담배에 대한 소비자 관심도가 높으며, 시장 규모가 큰 지역이다. 현지에 출시되는 ‘릴 솔리드’는 다크네이비, 화이트, 블루 3가지 색상이며, 전용스틱은 ‘핏 레귤러’, ‘핏 바이올라’, ‘핏 크리스프’ 총 3가지 종류다.

이번에 출시되는 릴 솔리드는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릴 플러스’의 수출용 제품이다.

전자담배 디바이스 패키지와 관련 홈페이지 및 판매점 등에서 활용되는 광고 커뮤니케이션은 ‘lil introduced by IQOS’로 표기되며, 이는 ‘릴을 아이코스가 소개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KT&G는 글로벌 시장에서 인지도가 높은 아이코스 브랜드와 함께 릴의 성공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백복인 KT&G 사장은 “KT&G만의 독자적인 기술과 차별화된 혁신성이 적용된 전자담배 ‘릴’의 해외 첫 출시로 감회가 새롭다”며 “KT&G와 PMI 양사의 협업으로 인해 글로벌 전자담배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며, ‘릴’은 성인 흡연자들의 선택 폭을 더욱 넓혀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드레 칼란조풀로스 PMI 최고경영자는 “금연이 쉽지 않은 성인 흡연자들이 본인의 건강, 공중 보건 및 사회 전반의 이익을 위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담배를 끊고 더 나은 대안을 택하도록 하는 것이 PMI의 비전”이라고 말했다.

한편 KT&G ‘릴’은 2017년 첫선을 보인 이후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까지 전자담배 디바이스 판매량 1위를 기록했으며, 지난 7월 말 기준으로 국내 누적 판매량 240만대를 돌파했다.

 

(사진제공=KT&G)

 

스페셜경제 / 김민주 기자 minjuu090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민주 기자
  • 김민주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1팀 김민주 기자입니다. 팩트에 근거한 올바른 정보만을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