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하반기 신입채용, 저축은행 ‘적극’ ‘생보사 ‘미정’…극명한 ‘온도차’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4 17:21: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금융권이 올해 하반기 신입직원 채용을 본격화 하고 있는 가운데, 저축은행업계는 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반면 보험업계는 채용에 다소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4일 저축은행업계는 OK저축은행이 오는 9일부터 23일까지 신입 및 준경력자를 모집한다고 전했다. OK저축은행과 OK캐피탈, 아프로시스템에서 총 70여명의 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OK저축은행 관계자는 “우수 지원자가 많으면 채용 규모를 추가 확대할 것”이라며 “다른 생각과 방식을 존중해 편가르지 않고 열린 마음으로 소통할 수 있는 인재를 찾는다”고 말했다.

한국투자저축은행도 신규채용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특히 IT인력 채용 비중을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까지 수시채용과 공채를 통해 IT인력 15명을 충원한 바 있다. 예가람저축은행도 지난달까지 공채를 통해 10여 명의 IT분야 인력을 충원했다고 밝혔다.

웰컴저축은행 역시 올해 6명의 IT인력을 추가로 채용했으며 8월에도 IT인력 모집공고를 내는 등 IT분야에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업계 1위 SBI저축은행은 하반기에 대졸공채와 텔러공채 전형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처럼 저축은행업계는 정부의 일자리 확대 기조에 따라 하반기 신입 빛 경력 직원 채용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보험업계는 그렇지 않은 분위기다.

생명보험업계 빅3로 불리는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모두 하반기에 인재 채용 계획은 있으나 구체적인 계획은 논의 단계라는 말뿐이다.

손해보험사의 경우에는 생보사에 비하면 조금 나은 편이다. DB손해보험은 현재 서류접수 중이며, 현대해상은 지난 7월 서류 전형을 진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화재와 한화손보는 하반기 채용 계획은 있으나 현재까지는 미정 상태라고 밝혔으며 메리츠화재는 하반기 채용을 실시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