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우버, 항공 모빌리티 사업 파트너십 구축

정민혁 / 기사승인 : 2020-01-08 16:40: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기자] 현대자동차와 우버가 개인용 비행체를 기반으로 한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사업 분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실물크기의 개인용 비행체 콘셉트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공개한 개인용 비행체 콘셉트 ‘S-A1’은 우버의 항공 택시 개발 프로세스를 통해 완성됐으며 우버는 미국 항공우주국 등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정립한 항공 택시의 개발 프로세스를 외부에 개방, 글로벌 개인용 비행체 제작 기업들의 개발 방향성 확보에 도움을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파트너십 체결로 현대차는 개인용 비행체를 개발하고 우버는 항공 승차 공유 네트워크를 통해 고객들에게 도심 항공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게 되며 양사는 개인용 비행체의 이착륙장 콘셉트 개발을 위해 협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차량 개발 및 제조, 경량화 기술, 배터리 기반 동력 시스템 분야에서 역량을 보유한 현대자동차와 개인용 비행체 설계 및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분야에서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는 우버의 결합으로 시너지 효과를 일으킬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현대차가 첫 선을 보인 현대 개인용 비행체 ‘S-A1’은 날개 15m, 전장 10.7m의 ‘S-A1’은 조종사 포함 총 5명 탑승이 가능하고 활주로 없이도 비행이 가능한 전기 추진 수직이착륙 기능을 탑재한 타입으로 총 8개의 프로펠러를 장착하고 있으며 최대 약 100km를 비행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최고 비행 속력은 290km·h에 달하고 이착륙 장소에서 승객이 타고 내리는 5분여 동안 재비행을 위한 고속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며 ‘S-A1’은 상용화 초기에는 조종사가 직접 조종하지만 자동비행기술 안정화 이후부터는 자율비행이 가능하도록 개발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대차는 이번 개인용 비행체 콘셉트를 시작으로 우버와의 협력을 통해 높은 수준의 개인용 비행체를 개발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