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ban Constitutional Reform Could Overhaul Cuban Government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2 09:38: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Getty Images]

[스페셜경제= Dongsu Kim] Cuba, after several debate and discussions, has now announced that a new constitutional reform is on its way and could overhaul the whole Cuban government.

According to a report by NBC News, the views on the constitutional update stand in the middle of a divisive people, with some who view it as merely inconsequential and what is technically just a "cosmetic update," while others claim that it could be the start of Cuba’s long-awaited modernization.

So far the constitutional reform is being expected to be an answer for the country’s “economically stagnant authoritarian bureaucracy.” The backdrop for these changes, though, continue to be a turbulent mess, what with Venezuela still gripped in the middle of a regional crisis, topped with the harsh reality that plagues their own economy.

Nevertheless, it looks like Cuban government officials still seem enthusiastic about this much needed constitutional update, considering it is the first reform the government will go through after the constitution was first finalized in 1976.

As of late, legal experts even spoke to the Associated Press about the fact that the government is ready to introduce about 60 to 80 new laws that were discussed and negotiated, set to replace the pre-existing laws that would effectively be “obsolete” when the new constitution rolls out.

The biggest change Cuba is gearing up for will undoubtedly be the overhaul of the political system, which the constitutional reform, in a bid to give people a say on matters of political concern, has indicated will introduce governors to take the place of the Communist Party’s first secretaries.

While business owners are hoping that the reforms will also tackle the need of businesses in the country to finally be able to gain the privileges of importing and exporting.

There will also be a new criminal code that will introduce the concept of the right of habeas corpus, in addition to giving the people of Cuba the right “to know what information the government holds about them.”


쿠바, 헌법 개혁으로 새로운 시대 열리나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쿠바가 여러 차례의 토론과 논의를 거쳐 새로운 헌법개정을 준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 전체를 개혁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NBC 뉴스에 따르면, 헌법 개정안에 대한 견해는 분열적인 사람들의 한가운데 서 있는데, 일부는 이것을 그저 하찮은 것으로 보고 있고, 다른 이들은 이것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쿠바의 현대화의 시작일 수 있다고 주장한다.

이러한 변화의 배경은 격동의 혼란으로 이어지고 있는데, 베네수엘라는 여전히 지역적 위기의 한복판에 놓여 있는 상황에서 그들 자신의 경제를 괴롭히는 가혹한 현실과 함께 팽배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쿠바 정부 관리들은 1976년 헌법이 처음 확정된 이후 정부가 겪게 될 첫 번째 개혁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이 만큼 필요한 헌법 개정안에 여전히 열광하는 것처럼 보인다.

최근 법률 전문가들은 AP통신에 새 헌법이 제정될 때 사실상 불법이 될 기존의 법을 대체하기 위해 정부가 논의되고 협상된 약 60-80개의 새로운 법을 도입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사실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쿠바가 준비하고 있는 가장 큰 변화는 의심할 여지 없이 정치적 문제에 대해 국민들에게 발언권을 주기 위한 헌법 개혁으로 공산당 제1비서직을 대신할 주지사를 소개할 것임을 시사하는 정치 제도의 개편이다.

기업 소유주들은 이 개혁이 마침내 수출입의 특권을 획득할 수 있는 국내 기업들의 필요성도 해결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쿠바 국민들에게 정부가 그것에 대해 어떤 정보를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하는 것 외에, 인신 보호 권리의 개념을 도입할 새로운 범죄 코드도 있을 것이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