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publican Senators Leave GOP For Democrats Amid Border Issue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3 17:53:5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 In a surprising turn of events, 12 Republican senators broke party to side with the Democrats and elected to vote against a proclamation of the US-Mexico border emergency pushed forward by President Donald Trump.

The twelve who voted against the declaration on Thursday were Roger Wicker of Mississippi, Pat Toomey of Pennsylvania, Jerry Moran of Kansas, Mitt Romney and Mike Lee of Utah, Roy Blunt of Missouri, Rand Paul of Kentucky, Marco Rubio of Florida, Lisa Murkowski of Alaska, Rob Portman of Ohio, Susan Collins of Maine, and Lamar Alexander of Tennessee.

According to the BBC, the vote was beat out by 59-41, prompting Trump to take to Twitter Thursday tweeting a simple: “VETO!”. The report provides, though, that if a presidential veto was to be turned around in Congress, they would need to gather two-thirds of the majority to do it, which was essentially “unlikely.”

Except it did happen, and all the president has only managed to do was tweet something slightly longer, as he declared that the changing sides of the twelve Republicans was nothing but a resolution that the Democrats had championed in order to keep the borders open and let in “increasing crime, drugs, and trafficking” in the United States.

This bit of quasi-revolt was also something that had managed to help the country dodge a bullet, especially since even with the declaration of emergency in place (which the president introduced on February 15th), he still reportedly hoped to fund his flagship border wall promise by “raiding military budgets.”

Obviously, Gary O’Donoghue of the BBC News, and many observers are calling the rebellion a bad hit on the Republican party, as well as a “significant embarrassment.”

O’Donoghue said that the rebellion was an easy enough decision for both the Republicans and the Democrats because both knew that circumventing the Congress was nothing but a power grab, taking away power from the Congress’ "power of the purse."

 

美 공화당 상원 의원, 국경 문제로 민주당 소속 GOP 탈퇴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12명의 공화당 상원의원이 민주당 편을 들며 미국-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에 반대표를 던졌다.

12명의 공화당 상원의원으로는 미시시피의 로저 위커, 펜실베이니아주의 팻 투메이, 캔자스의 제리 모란, 미트 롬니, 유타의 마이크 리, 미주리의 로이 블런트, 켄터키의 랜드 폴, 플로리다의 마르코 루비오, 알래스카의 리사 머코우스키, 오하이오주의 수전 콜린스, 테네시의 라마르 알렉산더 등이 있다.

BBC에 따르면, 트럼프는 목요일 트위터에 "VETO!"라는 간단한 트윗을 올리면서 투표에서 59대 41로 이겼다. 그러나 이 보고서는 대통령 거부권이 의회에서 반환되려면 과반수의 3분의 2를 모아야 하는데 이는 본질적으로 "비슷한" 것이었다.

그런 일이 있었다는 것 외에는, 그리고 대통령이 겨우 할 수 있었던 것은 약간 더 긴 트윗뿐이었다. 그가 12명의 공화당원들의 변화된 면은 국경을 개방하고 미국의 "범죄, 마약, 인신매매"를 증가시키기 위해 민주당이 옹호한 결의안에 불과하다고 선언했기 때문이다.

이 정도의 준동도 한국이 총알을 피할 수 있게 도와준 것으로, 특히 비상사태 선언에도 불구하고 그는 여전히 군비 조달을 통해 자신의 대표적인 국경 장벽 공약에 자금을 대기를 희망했다고 한다.

분명히 BBC 뉴스의 게리 오도노후와 많은 관측통들은 이 반란이 공화당에 대한 나쁜 타격이자 중대한 당혹감이라고 부르고 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