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락스타 존 본조비의 로제 와인 ‘햄튼워터’ 출시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5 13:31: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세계적인 락스타 존 본조비(John Bon jovi)가 만든 프리미엄 로제 와인이 판매된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그래미 어워드 수상에 빛나는 락스타 존 본조비와 프랑스 와인계 샛별 제라르 베르트랑(Gerard Bertrand)이 합작해 만든 ‘햄튼워터(Hampton Water)를 판매한다고 14일 밝혔다.

햄튼워터는 락가수 존 본조비(John Bon Jovi, 본명 :John Francis Bongiovi)와 그의 아들 제시 본지오비(Jesse Bongiovi)가 미국 동부 휴양지인 햄튼(Hampton)에서 함께 보낸 즐거운 시간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프리미엄 로제 와인이다.

햄튼에서 로제 와인을 핑크주스라 부르며 즐겨 마시던 존 본조비는 아들 제시가 와인에 대한 열정과 관심을 가져왔고 로제 와인을 햄튼 워터라 부른데 착안해 자신들만의 로제 와인을 만들기로 결심했다.

본조비는 다수의 와이너리를 찾아본 끝에 남프랑스 랑그독 와인의 개척자이자 선구자인 제라르베르트랑과 조인벤처회사인 ‘햄튼 워터 와인(Hampton Water Wine)’을 설립했다.

본조비 부자가 병 디자인을 포함 제품 제작과 블랜딩 전 과정에 함께 참여해 만든 햄튼워터는 그루나슈 등 지중해 지역을 대표하는 품종을 이용해 신선한 과실향과 은은한 미네럴 터치가 생생하게 표현된 로제 와인이다.

2018년 3월 첫 출시 후 세계적 유명 와인평론지인 와인스펙테이터(Wine Spectator)로부터 90점을 받고 2018 와인 스펙테이터 Top 100 와인(83위)에 선정되는 등 그 품질을 인정받았다.

본조비는 “제라르 베르트랑과 와인을 만드는 일은 다른 작곡가들과 협업하는 것만큼 창조적인 경험이었다. 그는 훌륭한 음악가처럼 재능과 와인의 관한 지식을 사용한다. 그리고 이러한 일을 내 아들과 함께 하는 것은 놀라운 경험이었다”고 와인 생산과정의 소감을 전했다.

햄튼워터는 6월 말부터 백화점 및 와인샵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의 유태영 상무는 “햄튼워터는 출시와 함께 인정받은 고품질의 로제와인”이라며 “여유를 만끽하며 와인을 편하게 즐기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와인이 될 것”이라 말했다.

[사진제공=하이트진로]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