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중소 스타트업전문가 연계 플랫폼 '산업의 고수' 서비스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2 16:10: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SKC가 만든 중소 소재기업-산업계 전문가를 연계 플랫폼인 '산업의 고수' 로고 (사진=SKC)

 

[스페셜경제=최문정 기자]SKC가 전국 중소 소재기업과 산업계 전문가를 연계하는 플랫폼 서비스인 ‘산업의 고수’를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이를 통해 소재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사회적 가치를 확산한다는 설명이다.

 

▲ 산업의 고수 홈페이지 모습 (사진=SKC)

 


이날 SKC는 오픈 플랫폼 안에 산업의 고수 서비스를 오픈했다. 이 서비스는 각 분야의 전문가를 산업의 고수로 등록하고, 도움이 필요한 기업이 직접 전문가를 선택해 자문서비스를 받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를 위해 SKC는 지난 7월 공학 기술 분야 국내 최고 권위를 가진 한국공학한림원과 소재산업 강화 업무협약을 맺었으며, 앞으로 기술, 소재 분야를 중심으로 서비스를 전개할 방침이다.

SKC는 “보다 많은 소재기업에게 더 많은 분야에서 다양한 도움을 제공하기 위해 산업의 고수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가장 큰 특징은 오픈 플랫폼 참여 기업은 물론, 국내 중소〮스타트업 소재기업이 이용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전문역량이 필요한 기업은 산업의 고수에 가입해서 필요한 전문가를 찾으면 된다.

기업에 전문역량을 제공할 전문가도 기관에서 개인으로 확대했다. 각 분야의 수많은 전문가가 참여해 보다 세부적이고, 수요기업 맞춤형인 서비스를 제공하자는 취지에서다. 1단계로 오픈 플랫폼 참여기관 소속 전문가 200여명 중심으로 첫발을 뗀 SKC는 향후 외부 전문가를 지속 발굴해 서비스의 폭과 깊이를 더해나갈 예정이다.

수요기업이 서비스를 더욱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 업그레이드도 추진한다. 풀타임‧파트타임, 전문 분야 등 검색 기능을 세분화하고, 데이터베이스 기반 매칭서비스와 같은 전문 매칭 기능을 도입해 수요기업의 이용 편의성을 높이는 식이다.

SKC 관계자는 “산업의 고수를 시작하면서 SKC는 기존 오픈 플랫폼에서 제공하던 참여기관 수준의 지원서비스에 더해, 개별 전문가의 세부적인 자문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SK피아이씨글로벌, SK넥실리스 등 SKC 투자사의 전문가, 외부 전문가와 함께 산업의 고수를 발전시켜 오픈 플랫폼과 함께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소재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7년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 등과 오픈 플랫폼을 구축한 SKC는 2018년에는 오픈 플랫폼 참여기업을 선발하는 ‘SKC 스타트업 플러스 공모전’을 시작했다. 이후 전문 역량을 가진 참여기관과 참여기업의 수를 늘리는 등 오픈 플랫폼 확대에 힘을 쏟고 있다. 이에 올해 5월에는 중소벤처기업부의 14번째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기업)으로 선정됐다.

 

[사진제공=SKC]

 

스페셜경제 / 최문정 기자 muun0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 최문정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