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커버리펀드 사태 해결 지지부진…투자 피해자들 “검사결과 당장 공개하라”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3 16:10: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기업은행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IBK기업투자증권지회·한국투자증권사기판매 피해자대책위(이하 대책위) 등은 13일 오전 11시 금융감독원 앞에서 윤석헌 금감원장을 규탄하고 검사결과 공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디스커버리펀드 환매중단 사태 피해자들이 판매사에 대한 금융당국의 검사가 지지부진하다며 규탄하고 나섰다.

기업은행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IBK기업투자증권지회·한국투자증권사기판매 피해자대책위(이하 대책위) 등은 13일 오전 11시 금융감독원 앞에서 윤석헌 금감원장을 규탄하고 검사결과 공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디스커버리펀드는 지난해 4월 이후 환매가 중단됐다. 금융사별로 기업은행 914억, IBK투자증권 112억, 하나은행 240억, 신한은행 651억, 한국투자증권 70억을 포함해 약 4805억원의 환매가 중단됐다.

현재 기업은행만이 투자자들에게 원금의 50%를 선가지급하는 방안을 내놨다. 금감원은 디스커러비자산운용과 주요 판매사에 대한 검사를 진행했으나, 검사결과 발표를 미루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달 29일 윤석헌 금감원장이 국회 업무보고에서 디스커버리펀드 판매와 관련해서 “기준가 부풀리기나 불법 운용, 펀드 돌려막기도 찾지 못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대책위는 “검사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운용사와 판매사를 감싸고 도는 듯한 금감원장의 말 한마디에 피해자들은 깊은 시름과 분노에 잠 못이루고 있다”며 분노했다.

이어 “지난 7월말 끝낸 기업은행 검사결과를 빠른 시일내에 공개하고, 다른 금융사에 대한 검사를 완벽히 마친 후 펀드 돌려막기 및 사기 판매 여부를 최종 판단해야 한다”며 검사결과 공개를 촉구했다.

대책위는 금감원 검사결과에 ▲신생운용사 디스커버리를 적극 밀어준 배경 ▲공모규제 회피(쪼개기)와 돌려막기 및 OEM펀드 의혹 ▲펀드 자금흐름의 의혹(DL글로벌 엘리엇 강에게 흘러간 의혹 포함) ▲운용사 사기혐의를 주장하면서 구상청구를 미루는 이유 등이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금감원 측은 “검사결과는 검사종료 6개월 쯤 후에 공개된다”며 “검사결과 발표 후 펀드 청산이 완전히 이뤄지면 상황에 맞게 분조위 개초 조정이 이뤄질 것이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