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신기록 달성한 면세점 상반기 매출…매출 12조원 사상 최고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7 17:48: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올해 상반기 국내 면세점 매출이 또 다시 사상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17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면세점 매출은 11조656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반기 기준으로 역대 최고 기록이었던 지난해 하반기 매출 9조7608억원을 훨씬 웃도는 기록이다.

계속된 국내 면세점 매출 호조로 올해 국내면세점 매출은 22조~23조원대의 신기록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면세점 매출은 중국인 관광객의 증가로 폭발적 성장세를 이어오다 2017년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 정부의 보복으로 주춤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다시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올해 3월과 5월 월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2조원을 돌파하는 등 올해 들어 면세점 실적이 고공 행진하고 있다.

6월 매출은 1조9571억원으로 전월보다 소폭 감소했지만, 내국인 매출이 3559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호조세가 이어졌다.

이같은 면세점 매출 증가는 지난해 7월 신세계 강남점을 필두로 같은 해 11월 현대백화점 면세점, 12월 엔타스 면세점 등 시내 면세점 3곳이 잇따라 오픈한 데다 올해 5월에는 입국장 면세점까지 개장하는 등 면세점 수가 늘어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기존에 화장품과 명품 위주였던 중국 보따리상(따이궁)의 쇼핑 목록에 다양한 국내 패션 브랜드들이 추가된 것도 매출 신장의 원인으로 꼽힌다.

그럼에도 면세점 매출은 ‘따이궁’이라 불리는 중국 보따리상에 의존하고 있다 것은 여전히 문제로 지적된다. 현재 현재 국내 면세점 고객의 80% 이상이 따이궁이다.

대부분의 국내 면세점은 중국 여행업체에 손님을 보내주는 대가로 구매액의 20∼30% 안팎을 송객 수수료로 주고 있다. 때문에 상품을 많이 팔아도 송객 수수료와 마케팅비 등으로 나가는 비용이 많아 큰 수익을 기대하기 어려운 구조다.

더욱이 앞으로 시내 면세점 3곳이 추가로 출점될 예정이어서 출혈경쟁이 더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