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우리는 다시 이기고 있다”…출정식에서 두 아들의 활약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6:28: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 암웨이센터 재선 출정식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각) 연설에서 “우리는 다시 이기고 있다(We are winning again), 4년 더!(Four more years)”라고 말했다.

이날 출정식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 시작 전부터 그와 공화당을 지지하는 인파들의 함성으로 가득 찼다.

이날 미국을 위한 기도와 미 국가가 연주 이후 6시 30분쯤부터 중앙 무대에 설치된 연단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두 아들이 올라 연설을 시작했다.

암웨이센터를 가득 메운 지지자들은 이들의 등장에 “유에스에이(USA)”를 연호하며 환호로 맞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두 아들은 무대에 나서 군중의 호응을 이끌어내 재선 도전을 선언할 트럼프 대통령의 오후 8시 본행사에 앞서 분위기메이커 역할을 했다고 평가된다.

연단에 먼저 오른 차남 에릭 트럼프는 약 5분간의 연설을 통해 아버지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뒤 전 세계가 미국을 다시 존중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에릭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을 사랑한다. 우리는 매일 이기고 있다. 이 나라는 다시 이기고 있다. 우리는 결코 승리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화 록키의 주제가인 아이 오브 더 타이거가 배경음악으로 퍼지는 가운데 무대에 오른 장남 트럼프 주니어는 “와(wow), 플로리다”라고 외치면서 평소에 트럼프 대통령이 주장하는 내용을 하나하나 되짚었다.

주니어는 트럼프 대통령의 최대 치적인 경제 성과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후 새 일자리가 600만개 생겨났고 실업률은 사상 최저라면서 이 모든 것이 트럼프 대통령의 업적이라면서 “우리는 이 나라를 위해 싸우고 있다.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경제를 갖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주니어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에 맞설 민주당의 강력한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겨냥해 “그는 너무나 어리석다”고 말했다. 또 바이든이 전월 유세에서 ‘중국은 우리의 라이벌이 아니다’라고 말한 것을 바이든 목소리를 흉내내며 조롱하는 조로 비난했다.

주니어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을 둘러싼 러시아 스캔들 의혹, 특검 수사 결과, 이에 따른 추가 조사와 탄핵을 주장하는 민주당을 겨냥해 “그들은 사기극(hoax)을 꿈꿨지만 공모도, 사법 방해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이건 단지 내 아버지를 위한, 나를 위한 승리가 아니다. 여러분을 위한 승리”라고 강조했다. 또 각종 여론조사 결과에 대해 ‘가짜뉴스’라며 미디어에 대한 불신을 나타냈다.

이날 주니어의 연설 내용과 주제, 바이든과 민주당을 향한 조롱 조의 공격 등이 마치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을 대변하고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