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수은, 대한항공·아시아나에 총 2.9조 긴급지원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4-24 16:06: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아시아나에 1.7조원 한도 대출 지원
대한항공 운영자금·ABS·영구채 인수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코로나19 사태로 극심한 경영위기에 빠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 각각 1조2000억원, 1조7000억원을 긴급 지원한다.

산은·수은은 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항공업 업황 부진 및 금융시장 경색으로 유동성 부족 상황에 직면한 대형항공사에 대해 긴급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에 대해서는 1조7000억원을, 대한항공에는 1조2000억원을 지원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앞서 밝힌데로 1조7000억원을 한도대출 형태로 지원한다. 

 

대한항공의 경우는 운영자금 2000억원을 지원하고, 자산유동화증권(ABS) 7000억원, 영구채 3000억원을 인수한다.

 

이는 지난 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발표한 ‘기간산업안정기금’ 설치를 통한 지원 이전에 필요한 긴급 자금소요를 선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다만 산은·수은은 자금지원에 앞서 항공사 자체적인 자본확충 및 경영개선 등의 자구노력과 일자리 유지를 위한 공용안정 등 노사의 공동노력을 요구했다.

아울러 도덕적 해이 방지책으로 대표이사 등 고액연봉자들 임금 제한, 배당 및 자사주 취득 금지 등 용도 외 자금 유용을 못하도록 했다.

향후 발생하는 정상화 이익도 국책은행과 공유하기로 했다.

산은·수은은 이번 지원으로 기간산업인 항공업의 안정적인 경영과 항공사 유동성에 대한 시장 우려을 해소하고 일자리 안정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이번 지원에 전환가능 영구채 인수를 포함해 회사의 재무건전 회복을 지원하고, 정부의 항공사 지분 보유 가능성을 열어 회사에 대한 시장 신뢰도 회복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산은·수은 관계자는 “이번 국책은행 긴급 유동성 지원 및 향후 정부가 준비하고 있는 ‘기간산업안정기금’ 트랙을 통한 유동성 수혈로써 코로나19로 인해 위기상황에 빠진 대형항공사들의 정상화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항공은 자체적인 자본확충 등 경영개선 노력으로 경영정상화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은·수은 관계자는 “아시아나는 이번 금융지원으로 인수 예정자인 HDC현대산업개발이 기업결합승인 절차 등을 완료하고, 정상적으로 M&A가 종결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