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5% “올해 대졸 신입 뽑는다”…신입 채용 계획, 5년래 최저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8 16:51:0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기업 중 55%만이 대졸 신입 채용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의 대졸 신입 채용 계획은 해가 갈수록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28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579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대졸 신입사원 채용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대기업 163개사, 중견기업 52개사, 중소기업 364개사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기업 중 55%가 대졸 신입 채용계획을 밝혔으며 ‘미정’이라고 답한 기업이 23.1%, 채용 계획이 없는 기업은 21.6%였다.

대졸 신입 채용 계획이 있다고 밝힌 기업의 비중은 최근 3년 연속 하회하고 있다. 2018년(75%)에서 2019년(59.6%) 15%p 이상 큰 폭으로 감소했고, 올해 역시 4.3%p 더 낮아진 것이다.

특히 2016년(74%) 이후 5년래 조사 중 가장 낮은 수준으로 올해도 극심한 취업난으로 인해 구직자들의 부담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금융·보험’ 분야가 78.6%로 가장 높은 채용계획을 드러냈다. 그 뒤로 ‘식음료·외식’(64.3%), ‘기계·철강’(64.3%), ‘정보통신·IT’(64.2%) 등이 이어졌다.

반면, ‘전기·전자’(48.8%), ‘석유·화학’(46.7%), ‘건설’(40.9%)은 절반 이하가 채용한다고 답했으며, ‘조선·중공업’은 모든 회사가 채용 계획이 ‘미정’이라고 답했다.

기업 유형별로는 중견기업이 63.5%로 가장 많았으며, 중소기업(56.6%), 대기업(49.7%)순이었다. 다만, 대기업의 경우는 ‘미정이다’를 선택한 기업이 29.4%로 중견기업(21.2%), 중소기업(20.6%)보다 높게 나타났다.

올해 신입 채용은 주로 ‘수시채용’(51.3%) 방식이 많았고, ‘공채, 수시 모두 진행’(29.7%), ‘공채’(19.1%) 순으로 답했다.

신입사원을 채용하지 않는 기업들은 그 이유로 ‘현재 인력으로도 충분해서’(40.8%,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고, ‘업황이 좋지 않아서’(32%), ‘인건비가 부담돼서’(22.4%) 등의 대답이 뒤를 이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