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 확충 끝낸 케이뱅크, IT분야 인력 집중 채용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1 16:05: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최근 자본 확충을 마무리한 케이뱅크가 대대적인 인력 충원에 나섰다.

케이뱅크는 혁신금융 서비스를 위해 이달부터 정보기술(IT) 분야 인력을 두자리수 채용한다고 11일 밝혔다.

채용 예정인 직무는 계정계 여·수신 코어뱅킹 개발과 운영 담당자, 빅데이터 시스템 개발과 운영 담당자, 빅데이터 전문가 등 10여개 분야다.

IT 직군의 채용의 경우 지원자 편의를 최우선 고려해 화상회의를 이용한 비대면 실무 면접, 근무시간 외 면접 등의 방식을 활용할 예정이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서류 지원 마감일 이후 빠르면 2주 안에 최종 합격자 통보를 마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개발자 채용의 경우 서류 합격자에 한해 코딩테스트를 실시한다.

케이뱅크는 지난 6월 말 4000억원 규모의 유상증가가 결정된 뒤 공격적인 인력 충원에 나서고 있다.

지난 7월 사용자 경험(UX), 사용자 환경(UI) 등 애플리케이션 개선 전문 인력을 충원했다.

지난달에는 신용리스크 관리 담당자 등 거래 안정성을 담보하기 위한 인력을 주로 선발했다.

옥성환 케이뱅크 경영기획본부장은 “케이뱅크는 4000억원 증자와 KT그룹 편입을 계기로 ‘제2의 오픈’이라고 할 만한 상품·서비스 혁신을 하고 있다”며 “정보통신기술(ICT) 금융 혁신을 함께 일궈낼 인재를 찾는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케이뱅크)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