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년 3월까지 겨울철 대설‧한파 대비 총력 대응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2 17:29: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정부가 오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4개월 간 ‘겨울철 대설‧한파 대책기간’으로 정해 총력 대응에 돌입한다. 

태풍 7개가 우리나라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준건 60년 만에 처음인 만큼 올 겨울철 이상기후발생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대응태세 점검에 나섰다.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는 겨울철 대설‧한파로 인한 인명‧재산 피해와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12일 오후 정부세종2청사에서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열고 총력 대응에 돌입한다고 이날 밝혔다. 

채홍호 행안부 재난관리실장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는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와 17개 중앙부처, 17개 시·도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계획은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겨울철 대설·한파 대책기간 ‘상시 상황관리체계’를 가동해 긴급 상황 발생 시 인력·장비·물자를 신속히 지원하는 게 골자다.

특히 폭설 시 붕괴위험이 있는 시설물과 고립우려 지역, 한파에 취약한 주민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등 겨울철 인명피해 예방과 국민 불편 최소화를 위한 대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계획의 세부 안건은 오는 14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확정·발표될 예정이다. 

채홍호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올해 60년 만에 7개의 태풍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것처럼 겨울철에도 이상기후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범정부 차원의 겨울철 자연재난 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올겨울 인명·재산 피해와 국민 불편을 최소화 하도록 최선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5년간 겨울철 발생한 한랭 질환자는 2013년 259명, 2015년 483명, 2017년 632명으로 증가 추세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