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ilepsy Society Urges Social Media Sites to Protect Against Images that Might Cause Seizures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04-25 16:08: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Photo source : Pixabay]

[스페셜경제= Dongsu Kim] Bit by bit, legislations and organizations are forcing social media companies to take in more responsibility for their websites. Recently, the Epilepsy Society has even asked for the government’s help in trying to make sure these “online harms” to epilepsy sufferers are taken seriously.

 

According to the society, they want social media sites to “recommend warnings” for potential flashing images that might trigger epileptic patients. It’s a big deal, too, especially since there are more than 18,000 people in the UK who might be triggered by photosensitivity.

 

The charity also adds that social media sites should take more responsibility by dealing with cyber-bullies and taking them down for posts with malicious content, most especially if they do this intentionally.

 

When they asked the UK government, their request was to make intentional cyber-bullying punishable by law so that they could be conceivably prosecuted for assault. The government, for their part, said that they will take the concerns of the charity to heart and said that they would need more consultation with them.

 

The concern raised comes after the fact that some social media sites allow for users posting whatever they want freely, even though it is at the expense of about 20,000 people in the UK who have photosensitive epilepsy, a type of epilepsy wherein a person can get triggered by viewing “flashing lights or contrasting, fast-moving images,” as per Epilepsy Society info.

 

Epilepsy Society chief executive Clare Pelham clarifies, though, that they only wish to penalize content that is deliberately targeted at people with seizures.

 

On the other hand, Facebook’s response is that they are doing everything they can to make sure that their “strict policies” in place are being followed by their content moderators, who, as of yet, are workers in third-world countries still not getting both enough sleep or job benefits from viewing harmful content online.


뇌전증 협회, 소셜 미디어에 뇌전증 환자의 발작 일으키는 게시물 규제 촉구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법률과 조직은 소셜 미디어 회사가 자사의 웹사이트에 올라오는 게시물에 대해 더 많은 책임을 지도록 강요하고 있다. 뇌전증 협회는 뇌전증(소위 간질) 환자가 갑작스런 발작을 일으킬 수 있는 게시물이 온라인에 올라오지 않도록 정부의 도움을 요청했다.

뇌전증 협회는 소셜 미디어 사이트에 올라오는, 예를 들어 번쩍이는 효과가 있는 '움짤' 등이 뇌전증 환자의 발작을 유발한다고 말하며 이런 게시물을 규제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처럼 감광성에 의해 발작을 일으킬 우려가 있는 환자가 영국에만 1만 8,000명에 이른다.

이들은 또한 "소셜 미디어 사이트가 사이버 불링, 악의적인 콘텐츠 업로드 등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뇌전증 협회는 영국 정부에 도움을 요청하며, 의도적인 사이버 불링 등을 법적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 내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나, 앞으로 더 많은 협의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소셜 미디어 사이트는 대체로 사용자들이 원하는 내용의 게시물을 자유롭게 올리도록 만들고 있다. 현재 지나친 혐오 게시물이나 테러 등과 관련된 게시물 등은 규제되고 있지만, 그 외의 게시물은 그렇지 않다. 뇌전증 환자 중에는 번쩍이는 빛이나 대조적으로 빠르게 움직이는 이미지를 보면 발작을 일으키는 사람들이 있다.

뇌전증 협회 회장인 클레어 펠햄은 "발작을 일으킬 가능성을 지닌 사람들을 노리고 이런 이미지를 올리는 사람들을 처벌하길 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페이스북(Facebook)은 회사가 엄격한 정책에 따라 콘텐츠 내용을 중재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아직까지 유해 콘텐츠 삭제를 담당하는 사람들은 수면 부족 등에 시달린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