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3차 후보 ‘광명·시흥’ 거론?…“신도시 택지 쏠림현상 막기 위해”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5 17:03: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정부가 3기 신도시를 통한 수도권 30만가구 공급 의지를 밝히면서 3차 후보택지로 광명·시흥이 거론되고 있다.

15일 국토부는 “수도권 미분양에 따른 3기 신도시 계획의 축소는 없을 것”이라면서 “정부는 국민과 약속한 30만가구 공급계획을 차질없이 이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토부는 2023년 이후 서울 지역 공급 물량이 대폭 감소하는 만큼 3기 신도시 공급을 통해 중장기적인 집값 안정을 꾀할 수 있다고 봤다.

따라서 국토부는 6월말경 3기 신도시 3차 발표에서 30만 가구 중 나머지 11만가구분의 택지를 공개한다. 앞서 3기 신도시 1차 발표에서 3만 5000가구분의 택지를, 2차 발표에서 15만 5000가구 분의 택지를 선정했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남은 택지의 지역의 균형발전을 고려할 때 수도권 서쪽의 광명·시흥이 유력하다고 보고 있다.

지난해 발표 당시 15만 5000가구분의 3기 신도시 택지 가운데 9만 8000가구(남양주 왕숙·하남 교산)가 수도권 동쪽에 몰린 것에 대해서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발표만 봐선 그렇지만 전체로 보면 균형을 잡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따라서 올해 발표되는 신도시 택지는 쏠림현상을 막기 위해서 서쪽 위주가 될 것이라는 뜻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다.

특히 광명·시흥특별관리지역은 애시당초 광명시 광명동, 시흥시 과림동 일대 736만㎡ 부지에 9만5000가구 규모의 보금자리주택 조성을 계획했던 곳이라 남은 11만가구의 대부분을 수용할 수 있다.

지리적으로도 서울 서남권과의 접근성이 좋고 주변에 KTX광명역과 서울외곽순환도로, 제2경인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이 확충돼 준비된 예정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보금자리주택 조성계획은 무산됐지만 이미 그린벨트가 해제되고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손쉽게 택지지구를 조성할 수 있다는 장점도 가지고 있다.

다만 해당 지자체의 수용 여부가 변수로 꼽힌다.

이에 대해서 정부의 한 관계자는 “광명은 애초 3기 신도시 택지로 선정됐지만 해당 지자체가 반대가 있었다”면서 “결국 6월 발표에서 광명의 포함 여부는 지자체와의 협상이 관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