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율 리스크에 주가 하락한 손보사…배당성향 늘려 ‘주주 달래기’

이인애 / 기사승인 : 2020-02-19 17:19:4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주가 하락으로 성난 주주들의 원성이 높아지자 보험사가 배당성향을 높이는 등 주주달래기에 나섰다.

19일 손해보험업계와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작년 삼성화재의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39.6%나 감소한 6478억원이었으나, 배당성향은 45.7%에서 55.8%로 오히려 10%포인트 가량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당 배당금은 지난 2018년 1만1500원에서 작년에는 8500원으로 26.1% 줄었으나 이는 순이익 감소폭보다는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해상도 작년 당기순이익이 전년에 비해 27.9% 줄어든 2691억원으로 집계됐으나 배당성향은 오히려 2%포인트 올랐다. 주당 배당금은 1130원에서 880원으로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DB손해보험도 마찬가지로 지난해 387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나타내며 전년 대비 27.9%의 감소폭을 보였다. 주당 배당금도 2000원에서 1500원으로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이들 역시 배당성향은 지난 2018년도 23.8%에서 지난해 24.5%로 소폭 늘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손해보험사는 당기순이익이 30%가량 떨어졌지만 전년도와 비슷하거나 더 많아진 배당성향을 보였다. 하지만 보험사의 미흡한 손해율 관리로 주가가 떨어지자 주주들 불만이 높아져 어쩔 수없이 배당 성향을 높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작년 보험사 주가는 줄줄이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해 삼성화재는 21.3%, 현대해상 45.5%, DB손해보험 38.4%의 주가 하락 폭을 나타냈다. 자동차보험과 실손의료보험의 손해율이 특히 치솟았는데, 당국의 가격통제 탓에 보험료 인상도 쉽지 않아 손해율 급증을 막을 도리가 없었다는 게 보험업계 측 입장이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