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중국 관세인상 2주 연기…“선의의 제스처”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3 10:52: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당초 내달 1일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관세를 25%에서 30%로 인상하기로 했던 조치를 2주간 연기한다고 밝혔다. 


13일 미국 행정부와 복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선의의 제스처, 우리는 오는 10월 1일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제품에 대한 관세율은 25%에서 30%로 올리기로 한 조치를 10월 15일로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 연기 결정에 대해 “류허 중국 부총리의 요청과 중국이 10월 1일에는 건국 70주년을 축하한다는 데 기인한 것”이라고 말했다.

류허 부총리는 내달 초 미국 워싱턴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을 만나 무역 협상을 재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중국 정부가 유화책을 내놓으면서 이번 추가 관세 조치 연기를 이끌었다는 평이다.

앞서 중국 재정부는 11일 웹사이트를 통해 대미 추가관세 대상이던 유청, 사료용 어분, 윤활유 등 16개 품목에 대해 25% 추가관세를 징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국무원관세세칙위원회는 이들 품목이 미국의 301조 제재 1차 발동에 맞서 중국이 부과한 추가관세를 오는 17일부터 내년 9월 16일까지 1년간 면제 적용 받는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큰 조치”라고 환영 의사를 밝혔다.

다만 로이터통신은 “(중국 정부의 관세 면제 목록에는) 양국 간 합의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비싼 가격대의 농산물은 포함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윤성균 기자입니다. 조선/철강/중화학/제약/교육을 담당하고 있으며, 영상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