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상무장관 “한국과 좋은 대화 나눠”…자동차 관세 폭탄 제외 시사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4 16:35: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이달 말로 계획했던 수입 자동차·부품에 대한 ‘25% 고율 관세’ 부과를 하지 않을 수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올해 초부터 ‘수입산 자동차’를 안보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관세 부과를 위협해 왔다.

로스 상무장관은 3일(현지 시간) 블룸버그 TV와의 인터뷰에서 “유럽 친구들, 일본 친구들, 한국 친구들, 그리고 주요 자동차 생산 부문들과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눴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 희망은 자본투자 계획에 대해 개별 기업과 벌여온 협상이 (무역확장법) 232조를 완전히는 물론 부분적으로도 시행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충분한 결실을 맺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는 수입 제품이 미국 국가 안전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될 경우 긴급하게 수입을 제한하거나(세이프가드) 고율의 관세를 매길 수 있도록 한 조항이다.

상무부는 지난 2월 수입차와 부품이 여기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백악관에 이에 따른 안보위협 조사 보고서를 제출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이에 대한 결정 시기를 6개월 한 차례 연기했다.

미국 자동차 시장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한국과 일본, 유럽 등이 대상국이며 오는 13일까지 관세 부과 문제를 결정할 방침이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정을 완료해 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것이라는 관측이 높았지만, 미국의 발표가 늦어지면서 정부와 업계는 긴장을 끈을 늦추지 않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