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게이츠, 문 대통령 통화…“코로나19 대응 위한 노력에 감사”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4-11 09:01: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빌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직접 만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노력에 감사드리고 싶었다”고 언급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빌 게이츠 이사장의 제안으로 문 대통령과 오전 10시부터 25분간 통화가 진행됐다고 전했다.

빌게이츠 이사장은 “한국이 코로나19를 잘 관리해서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며 “여러 나라에 진단키트를 지원해 주는 사실 자체가 한국이 코로나 대응에 성공했음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백신 개발 노력에 못지않게 치료제 개발 노력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은 여러 연구소와 제약회사가 정부의 강력한 지원 하에 치료제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과 빌게이츠 이사장은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력을 확대해 나가는 한편 코로나 대응의 중요한 파트너로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기로 다짐한 뒤 통화를 마쳤다.

한편 지난 5일(현지시간) 빌 게이츠 이사장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미국의 본보기로 삼아야 한다”고 전했었다.

 

<사진제공=청와대>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