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기업·소상공인 59.7% “법률·세무 등 전문지식 필요”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0 15:58:4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중소기업중앙회가 10일 노란우산에 가입한 소기업·소상공인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소기업·소상공인 전문지식 분야 애로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조사대상의 59.7%가 사업체 경영 시 법률·세무·노무 등의 전문지식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전문지식이 필요한 문제에 대한 사업체의 자체 대응능력 수준이 부족하다는 답변은 36.7%로 나타났다.

가장 필요한 지원으로는 ‘전문가 무료상담 기회 확대’(30.3%), ‘분야별 상담사례 제공’(29.3%), ‘전문가 정보제공’(13.3%) 등 순으로 나타나 전문지식 분야의 무료상담 기회와 체계적 상담사례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전문지식이 있는 인력이 전혀 없다’는 사업체가 76%로 나타났다. 전문지식이 필요한 문제가 발생한 경우는 72.3%가 ‘외부 전문가를 활용해 대처한다’고 응답해 문제에 대처할 수 있는 자체인력 부족으로 외부 전문가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조사대상의 21.3%가 최근 5년간 법률·세무·노무 등의 문제로 억울하거나 피해를 입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해당 소기업·소상공인은 ‘금전적 손실’(79.7%), ‘정신적 고통’(70.3%)* 등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외부 전문가의 도움 없이 자체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이유로는 ‘비용절감’(46.3%)을 가장 많이 꼽아 전문서비스 비용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용만 공제사업단장은 “소기업·소상공인은 비용과 정보의 문턱이 높은 전문분야에 대한 체계적인 무료상담 지원시스템이 필요하다”며 “중앙회에서 운영 중인 ‘소기업·소상공인 경영지원단’이 그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