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본입찰, ‘대기업 깜짝 참여’ 없었다…HDC현산vs애경 ‘양강구도’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11-07 15:58: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아시아나항공 매각 본입찰에 이변은 없었다.

업계에서는 SK그룹 등 대기업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지만, 기존에 예고됐던 3곳만의 컨소시엄만 참여했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매각 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CS)는 오후 2시 본입찰 마감 결과 애경그룹-스톤브릿지캐피탈 컨소시엄,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006800) 컨소시엄, KCGI 컨소시엄 3곳만 참여했다고 밝혔다.

SK나 GS, 신세계 등 대기업들의 깜짝 참여는 없었다. 특히 KCGI는 기대와 달리 대기업 전략적 투자자(SI)를 찾지 못하고 중견 기업 중심으로 SI를 구성했다. 때문에 자격 심사 부분에서 통과하기라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대기업이 참여하지 않았지만 3곳의 컨소시엄이 참여함에 따라서 유찰 없이 딜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본입찰 서류를 접수한 주관사를 비롯해 금호산업, KDB산업은행 등 관계자들은 서울 모처에서 제출 서류 검토 작업에 돌입했으며, 제출한 서류가 조건에 맞는지 등을 검토하고 있다.

금호산업과 산업은행은 본입찰 서류를 검토하고 1~2주간의 심사를 거쳐서 이달 중으로 인수협상대상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이어 다음달 주식 매매계약을 체결해 연내 매각 작업을 마무리 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업계에서는 애경그룹 컨소시엄과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신주와 구주 가격에 각각 얼마를 책정했는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애경 그룹은 인수 의지는 크지만 자금력이 약한 점이 단점으로 평가 됐다. 다만 한국투자증권과 최소 5,000억원의 인수금융 협약을 맺어 변수가 될 수 있다. 현산 컨소시엄은 미래에셋대우와 어떤 수준의 금액을 썼을지 관심이 쏠린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