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연맹 “간편한 ‘소셜로그인’…이용자 4명 중 3명 개인정보 유출 우려”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1-08 16:40:5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별도의 회원가입 없이 소셜미디어(SNS) 계정으로 새로운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는 ‘소셜로그인’ 사용이 늘고 있지만 이용자 4명 중 3명은 개인정보 유출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연맹은 지난달 스마트폰 이용자 700명을 대상으로 소셜로그인에 대한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소셜로그인을 경험해본 소비자가 전체의 93%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연령별로는 ▲20대(97%) ▲30대(95%) ▲40대(88%) ▲50대이상(80%) 순이었다. 연령이 낮을수록 소셜로그인 이용 경험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소셜로그인을 이용하는 소비자의 73%는 개인정보 침해나 유출을 우려했다.

성별로 보면 여성이 80.9%로 남성 64.6%보다 우려가 더 컸다.

연령별로는 ▲20대(67%) ▲30대(69.8%) ▲40대(78.4%) ▲50대 이상(90%)로 나이가 많을수록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도 더 높았다.

 

소셜로그인을 사용하는 이유로는 ▲별도의 회원 가입 등 시간을 줄이기 위해서(51.6%) ▲ID와 비밀번호 등의 계정관리가 번거로워서(25.3%) 등 이용자의 77%는 편리함을 주 이유로 꼽았다. 

소셜로그인에 사용하는 소셜미디어로는 ▲네이버(51.2%) ▲카카오(39.8%) ▲페이스북(7.9%) ▲구글(1.2%) 순이었다. 소셜로그인 시 국내 소셜미디어 계정을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었으며 해외 소셜미디어 이용 비중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한국소비자연맹은 “소셜로그인을 통한 서비스 이용 시 개인정보를 제공하는 소셜미디어 사업자와 서비스 사업자 간 책임 규정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어 방송통신위원회에 관련문제 검토 및 제도개선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제공=소비자연맹)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 원혜미 / 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